전남대·조선대병원 18일 ‘휴진’…속 타들어가는 환자들
의정 强대强 대치…응급상황 우려 예약 진료 변경 불편·혼란
조대 참여 여부 자율…市·道의사회 “동참 판단 각자에 맡겨”
2024. 06. 13(목) 20:42 가+가-

사진=연합뉴스

광주·전남 상급종합병원인 전남대·조선대병원이 오는 18일 의료계 전면 휴진에 동참한다.

다만, 전남대병원은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진료를 유지할 방침이며 조선대병원은 휴진 참여 여부를 교수 각자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이에 서울 대형병원 등의 무기한 휴진에 비해 의료 공백이 덜 할 전망이지만 환자와 보호자들은 응급 상황 발생 우려로 또 다시 속을 끓이고 있다. 또한 3-6개월 전 진료 예약자들 역시 진료 일정 변경 혼선 등 불편을 겪고 있다.

전남대 의대·전남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13일 호소문을 내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전면 휴진에 동참, 광주 본원과 화순전남대병원, 빛고을전남대병원 소속 교수들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응급, 외상, 감염, 분만, 신생아, 중증, 신장투석 환자 등 필수 진료는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전남대병원 교수 비대위가 지난 11-12일 이틀간 찬·반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 참여 교수의 79%가 전면 휴진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87.6%는 의협의 총파업 방침에 지지를 표명했다.

전남대병원 교수 비대위는 “전공의와 학생들이 수련과 학업 현장을 떠난 지 4개월째에 접어들었다. 정부는 의료계 대표 단체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집단 이기주의로 몰아가고 있다”며 “독단적인 의대 증원 정책에 대해 의료인들이 호소할 방법은 전면 휴진이라는 결집된 의견 개진 밖에 없다는 것을 부디 이해해달라”고 강조했다.

조선대병원 교수 비대위도 지난 10-12일 교수 141명을 대상으로 한 찬·반 투표 결과, 84.2%가 휴진에 찬성함에 따라 18일 하루 휴진한다. 휴진 참여 여부는 각 교수의 자율적 판단에 맡기기로 했으며 필수 부서 진료는 전남대병원과 마찬가지로 유지한다.

조선대병원 교수 비대위 관계자는 “휴진에 찬성했더라도 당일 상황에 따라 진료를 중단하지 않는 교수가 있을 수 있다”며 “투표 결과에 나타난 단체적인 의견에 의미를 부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개원의가 전체 회원의 약 60%를 차지하는 광주시의사회와 전남도의사회도 휴진 참여 여부를 회원 자율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입원·외래 환자들과 보호자들은 혹시나 있을 응급 상황에 대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정부와 의료계의 강 대 강 대치 장기화에 애꿎은 환자들이 ‘볼모 신세’가 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최근 전립선암 수술을 받고 입원 중인 김모(66)씨는 “수술이 잘 됐다고는 하지만 불안하다”며 “퇴원 후 한동안 외래 진료를 받아야 하는데 휴진을 이유로 날짜를 미루거나 할까 봐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고열 등으로 병원을 찾았다 폐렴 진단을 받고 입원 중인 80대 노모를 간호하고 있는 보호자 박모(53)씨는 “어머니가 고령이셔서 증세가 악화될까 염려된다”며 “이래저래 늘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신장이식 수술을 받고 정기적으로 외래를 찾고 있는 최모(50)씨도 “3개월 간격으로 혈액 검사 등을 하고 진료 및 처방을 받고 있다. 3개월 전 진료 날짜가 결정돼 회사에 연차를 신청했는데 휴진으로 인해 진료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며 “지난 2월에도 전공의 이탈로 인해 진료 날짜를 한 차례 바꿨었다. 정부와 의료계의 대립과 불통으로 환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어 하루빨리 의료 현장이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기수희 기자
기수희 기자
많이 본 뉴스
  1. 1
    기습폭우 뒤 폭염주의보…극한날씨에 시민들 ‘몸살’

    주말 동안 광주·전남에 ‘시간당 77㎜’의 기습폭우가 내리는가 하면 그 직후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돌아 폭염…

    #사회
  2. 2
    광주-美 샌안토니오 청소년들, 광주서 우의 다져

    광주시 자매도시인 미국 샌안토니오시 청소년들이 광주를 방문, 광주 청소년들과 우의를 다졌다. 광주시는 …

    #정치
  3. 3
    [인터뷰]김현성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 대표이사 “디지털 대전환 시대, 세계인이 소비하는…

    지난해 8월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 초대 수장에 오른 김현성 대표이사는 취임 후 1년 동안 경쟁력있는 디지…

    #토크·대담·인터뷰
  4. 4
    이건희 컬렉션 중 ‘피카소 도예’ 107점 ACC서 만난다

    거대한 신전을 연상케 하는 백색 전시장에 100여점의 각양각색 도자들이 모습을 보인다. 여인 형상을 한 …

    #문화
  5. 5
    이재명, 민주당 초반 경선부터 압승 예고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21일 대구·경북 지역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각각 94.73%와 93…

    #정치
  6. 6
    ‘풍암교차로-매월유통단지’ 지하차도 건설 ‘만지작’

    광주시가 만성 정체 구간인 서구 풍암교차로-매월유통단지 교차로 구간에 지하차도 건설을 추진키로 해 이 일대 …

    #정치
  7. 7
    우체통·나뭇잎…‘지역 자원으로 마을 살리기’

    구례의 쌍산재, 군산 우체통거리, 광주 극락강역….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지역자원 활용 사례…

    #Book
  8. 8
    전남도, ‘영농형 태양광 발전 특별법’ 마련 앞장

    전남도가 대규모 재생에너지100(RE100) 전력 공급 기반 마련을 위한 ‘영농형 태양광 발전사업 등 지원에…

    #정치
  9. 9
    신정훈 ‘대북 전단 사전 신고법’ 발의

    일부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 행위와 이에 대응한 북한의 ‘오물 풍선’ 투척 등으로 인해 남북 평화공…

    #정치
  10. 10
    금호타이어 공장서 고무에 깔린 40대 사망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에서 쏟아진 고무에 깔린 40대 근로자가 치료 19일 만에 사망했다. 21일 광주…

    #사회

기사 목록

광주매일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