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민주기사의 날’ 80년 5월 그날처럼…금남로 차량 시위 재현
70여대 택시 태극기 달고 당시 항쟁 기념 시민 ‘호응’
무등경기장→옛 전남도청 행진…“5·18 전국화 되새겨”

2020. 05.20. 20:07:00

5·18민주화운동의 한축이 됐던 기사들의 뜻을 기리는 ‘민주기사의 날’ 행사가 20일 오후 북구 임동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옛 무등경기장)앞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행진에 앞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김애리 기자
“젊은 학생부터 승객, 택시기사들까지 눈에 보이기만 하면 죄다 때렸습니다.”

5·18 전국화의 염원을 싣고 40년 전 그날을 재현하는 ‘민주기사의 날’ 행사가 20일 무등경기장 앞과 금남로 일대에서 진행됐다.

민주기사의 날은 1980년 5월20일 계엄군의 만행에 분노한 택시기사들이 무등경기장 앞과 광주역에 집결해 200여대의 택시를 몰고 금남로를 거쳐 도청까지 차량 시위를 벌인 날이다.

이날 광주 북구 임동 무등경기장 앞에는 택시 수십여대가 줄지어 도로 갓길에 정차돼 있었다. 택시마다 태극기와 제40주년 5·18기념행사 슬로건이 새겨진 깃발이 차량 앞쪽에 꽂혀있었다.

‘세월호 진상규명’, ‘택시제도 개혁’ 등 플래카드가 부착돼 있기도 했다. 재현행사로 이곳을 지나는 시민과 차량은 다소 혼선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희귀한 광경을 카메라에 담으며 관심을 가졌다.

시민 박철우(34)씨는 “택시 수십 대가 몰려 있어 무슨 집회나 싸움을 하는 줄 알고 쳐다보고 있었다”며 “5·18의 비극적인 역사를 다시 재현해 그날의 정신을 되새기고 기념한다는 걸 알고 뜻 깊은 마음으로 봤다. 이런 행사는 자주 추진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행사 주관을 맡은 5·18구속부상자회는 1980년 5월20일을 기념해 매년 택시노동자의 항쟁 정신을 기리는 기념식과 차량시위를 재현하고 있다.

당시 직접 택시를 몰아 옛 전남도청으로 향했던 택시기사 김명수(69)씨는 “계엄군들이 젊은 학생부터 승객들은 물론, 택시기사들까지 눈에 보이기만 하면 죄다 잡아다 때렸다”며 “택시도 다 박살나고 부서졌다. 분개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당시 광주시민들은 계엄군의 학살로 기세가 상당히 떨어져 있었다”며 “동료들과 함께 택시를 끌고 옛 전남도청으로 향하자 많은 시민들이 합류했고, 그날 울려 퍼진 함성은 ‘대동세상’ 정신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재현행사는 포니 차 4대와 택시 50여대 등 차량 70여대가 참여했으며, 무등경기장을 출발해 광주역과 유동 4거리, 금남로를 거쳐 옛 전남도청 앞까지 행진했다.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은 “차량시위 재현을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을 기념하고 당시 민주주의를 실현시키고자 했던 택시노동자들의 항쟁 정신을 되새기기 위해 매년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며 “전국의 택시노동자들과 연대를 통해 5·18민중항쟁을 전국화·세계화로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광주시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차량 시위를 기념해 택시기사와 승객들에게 주먹밥을 전달했다. 시는 주먹밥 판매 업소, 광주 디자인진흥원, 외식업 중앙회 광주지회와 함께 택시기사들이 많이 모이는 서구 광천동 유스퀘어, 송정역 앞 택시 승강장에서 주먹밥 518개씩 모두 1천36개, 마스크 1만개를 배부했다./김동수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