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인터넷 강의·문구용품…신학기 소비자 피해 ‘주의보’

2021. 03.04. 20:40:11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은 4일 신학기를 맞아 인터넷 강의와 문구용품에 대한 소비자 피해·안전 주의보를 발령했다.

공정위는 인터넷 강의 유의사항으로 “초·중·고 학습 관련 인터넷 교육 서비스 계약을 해지할 때 위약금을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며 “학습 기간만큼 이용료를 공제하고 나머지를 환급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소비자원에 들어온 인터넷 교육 서비스 피해구제 신청은 564건으로, ‘초·중·고 학습’이 26.8%(151건)로 가장 많았고, ‘공무원 시험 준비’ 23.9%(135건), ‘자격증 취득’ 17.4%(98건) 순이었다.

학용품 관련 소비자 피해를 보면 지난해 소비자원에 접수된 문구용품 위해정보는 529건이다. 이 가운데 94.3%(499건)가 날카로운 칼이나 가위 등에 다쳐 병원 진료를 받은 사례였다.

공정위는 “문구는 사용 가능 연령과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자녀의 나이와 사용환경을 신중히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