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전남 개인형 이동장치 조례 제정되나
김희동 도의원 대표 발의…올바른 이용문화 정착 기대

2020. 11.26. 19:30:39

전남도가 e-모빌리티 중심도시 위상 확립을 통해 블루 이코노미 실행력을 제고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PM(Personal Mobility) 관련 조례가 제정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관련 조례는 지난해 7월 서울에서 처음 제정돼 경기, 부산, 인천, 충남, 대구, 울산, 천안 등이 제정됐지만 광주와 전남지역은 전무했다.

26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김희동 의원(진도)이 대표 발의한 ‘전남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및 안전 증진 조례안’이 안전건설소방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이 조례안은 다음달 열리는 정례회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이번 조례안은 최근 전동킥보드, 전동휠 등 개인형 이동장치의 확산에 따라 이용자의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 관련 시책 및 안전교육에 관한 사항을 정하는 것을 목표로 담고 있다.

김 의원은 “이번 조례가 제정되면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을 위한 교육 및 홍보 등을 통해 증가하고 있는 사고를 예방하는 등 올바른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문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는 점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조례안을 토대로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안전교육 필요성에 대한 제고와 더욱 효율적인 홍보 및 교통법규, 기초질서 유지방안 마련에 좀 더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 건수가 2017년 117건, 2018년 225건, 지난해 447건으로 매년 약 2배씩 급증하는 실정이다./임후성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