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道, 설 농산물 원산지 허위 표시 집중 단속

2021. 01.24. 20:04:40

전남도는 24일 “설 명절을 앞두고 농·축·특산물 유통질서 확립과 생산자·소비자 보호를 위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설 제수용품 성수기를 틈타 수입 농산물을 국산으로 속여 판매하는 부정 유통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26일부터 2월9일까지 특별 단속에 나선다.

특별 단속반은 전남도와 시·군, 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과 농산물 명예감시원 등으로 구성돼 종합 점검이 이뤄진다.

주로 농산물과 농산가공품을 생산·판매 중인 업소와 원산지 표시가 취약한 재래시장 내 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하며 과수와 산채류, 지역 농산물, 선물용품 등 설 성수품이 대상이 된다.

실제 원산지 거짓 표시나 미표시, 소비자에게 혼동을 주는 표시방법 위반 여부, 원산지 기재 영수증·거래증빙자료 비치 여부 등에 초점을 둔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 1m 이상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현장 점검 필요시 최소 인원으로 점검키로 했다.

점검 결과, 경미한 위반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하고 중대한 위반 사항은 관련법에 따라 고발 또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원산지 거짓 표시로 적발될 경우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에는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김재정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