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일교차 큰 초겨울, 한랭질환 주의
질병청, 환자 중 65세이상 48.2%…실외 발생 76.9%
고령자·어린이 만성질환자 야외활동 자제 등 수칙 준수

2020. 11.24. 19:44:30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신체 적응력 저하로 한랭질환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달 들어 아침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는 등 일교차가 커지면서 신체 적응력 저하로 한랭질환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 만성질환자 등은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에 대비해 건강 수칙 준수에 유념해야 한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이며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겨울은 평년과 평균기온이 비슷하겠지만 찬 대륙고기압 확장 시 기온이 크게 떨어질 수 있어, 갑작스런 추위로 인한 한랭질환 발생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질병관리청은 올 겨울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오는 12월1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고 24일 밝혔다.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는 한파에 따른 국민의 건강보호 활동을 안내하기 위해 한랭질환 발생현황과 주요특성을 신속하게 파악하는 것으로, 운영기간 동안 전국 약 500개 협력 응급실로부터 한랭질환자 현황을 신고 받아 매일 질병관리청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한랭질환 감시결과에 따르면, 2019-2020년 절기(2019년 12월1일-2020년 2월28일)는 전국적으로 기상관측을 시작(1973년)한 이후 가장 따뜻한 겨울이었고, 한랭질환자는 303명(사망자 2명 포함)이 신고돼 2018-2019년 절기(2018년 12월1일-2019년 2월28일) 대비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2020년 절기 한랭질환자의 세부특성을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전체 환자 중 48.2%(146명)로 가장 많았고, 고령일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 한랭질환이 많았다.

발생 장소는 길가나 집 주변과 같은 실외가 76.9%(233명)로 많았으나, 집에서도 17.5%(53명) 발생했으며,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아침(0시-오전 9시)이 43.9%(133명)로 많았다. 또한, 한랭질환자 중 32.7%(99명)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기본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 예방이 가능하므로, 다음의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잘 숙지하고 준수해야 한다.

특히 어르신과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해 한파 시에는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하며, 난방이 적절하지 않은 실내에서 지내는 경우 한랭질환 발생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만성질환자(심뇌혈관, 당뇨병, 고혈압 등)는 급격한 온도 변화에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돼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 갑작스런 추위 노출과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해야 한다.

한랭질환 증상이 발견됐을 시에는 가능한 빨리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즉시 따뜻한 장소로 이동해야 하며, 동상부위가 있다면 따뜻한 물에 담그거나 담요나 옷으로 체온을 유지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한파 특보에 주의하고 한파에 취약한 노숙인과 독거노인 등에 대해 지자체와 이웃, 가족의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며,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강조했다./오승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