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사설
기고
취재수첩
편집국
남성숙칼럼
청담직필
아침세상
광매칼럼
정가춘추

‘광주 군 공항 이전’ 총선 공약에 반영돼야

2020. 02.19. 18:19:11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가 다시 수면위로 부상했다.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군 공항 이전 문제를 푸는데 한계에 봉착해 있다는 점이 작용하고 있다. 표면적으로 광주와 전남이 한 지역이라고 하지만 양측에 중대 사안이 걸린 문제가 나오면 등을 돌리는 현실에서 나온 대안이고 어쩌면 고육책이기도 하다.

그도 그럴 것이 광주가 ‘선수(先手)’를 뒀다. 시는 진척이 없는 군 공항 이전의 동력을 얻기 위해 총선 예비후보들에게 공약으로 반영할 것을 요청키로 했다. 이에 따라 군 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가 지난 5일 예비후보 41명에게 정책 질의서를 발송,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한 4가지 질문의 답변을 20일까지 보내달라고 했다. 질문지는 중앙당 정책 제안, 대정부(국방부) 이전 촉구 활동, 총선 공약 반영, 시·도 정치권 대타협 추진 등의 의견과 계획을 물었다.

시는 예비후보들의 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정당별 후보자가 확정되면 군 공항 이전 추진 공약화를 밀어붙일 예정이다. 시는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으로 국가 지원을 강화하고, 총리실 또는 국방부에 군 공항 이전 갈등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기대하고 있다고 한다.

일각에선 광주시와 이전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무안군 등 사이에 극명하게 엇갈린 이해관계 때문에 총선 후보들간 대립이 그대로 나타날 것이란 우려가 있다. 총선 후보자별 공약의 실효성과 관련해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군 공항 이전 문제를 무작정 이대로 놓아둘 수 없는 일이다. 지자체간 서로 입장만 확인한 채 갈등을 키우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모두 광주·전남지역에게 돌아간다. 군 공항 이전은 국방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에 상생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는 광산구 예비후보들의 주장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말뿐인 광주·전남 상생발전이 아닌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며 최선책을 모색해야 한다. 특히 여권이 책임감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