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선거구 획정 첫발…“큰 변화 없어야”
한국당 “분구·통폐합 1곳씩” 제안에 민주당 “파격적”
인구 상·하한선 최대 쟁점…‘호남신당’ 참여여부 변수

2020. 02.12. 19:31:00

여야가 12일 2월 임시국회의 최대 쟁점인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분구·통폐합되는 선거구를 각각 1곳으로 하는 방안을 12일 더불어민주당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전날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인구 상한을 넘겨 분구하는 선거구를 1곳으로 하고, 인구 하한에 못 미쳐 통폐합하는 선거구도 이에 맞춰 1곳으로 하는 의견을 제안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인구가 늘어난 세종 지역구가 분구되는데, 그에 따라 하나를 줄이는 정도의 소폭으로 하자고 했다”면서 “민주당에서도 대체로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최소화하자는 원칙에는 공감한다”면서도 “너무 파격적인 것 같다. 선거구 획정은 인구 상·하한이 정해지면 그 안에서 해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당은 4·15 총선이 2달여 앞으로 임박한 만큼 선거전을 준비하는 각 당 예비후보자들과 유권자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전체 선거구에 큰 변화가 없어야 한다는 원칙에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민주당에서 분구·통폐합 예상 선거구를 3곳 이상씩 꼽아온 점을 고려하면, 여야가 절충을 통해 합의에 이르기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민주당에서는 세종을 포함해 강원 춘천과 전남 순천까지 3곳이 분구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통폐합 대상으로는 경기 군포갑·을이 우선 거론되며, 서울 강남은 갑·을·병 3개에서 2개 선거구로, 경기 안산 상록갑·을과 단원갑·을 4개는 3개로 각각 축소할 수 있다는 방안도 언급된다.

이에 따라 선거구 획정의 객관적 잣대가 되는 ‘인구 상·하한선’과 이를 정하는 기준 시점을 언제로 잡을지가 논의의 최대 쟁점이 될 전망이다.

앞서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공조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전북 김제·부안의 인구(13만9천470명·총선 15개월 전 기준)를 하한선으로, 그 2배인 27만8천940명을 상한선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한국당은 4+1 논의 결과에 반발하며 경기 동두천·연천(14만541명)을 하한선으로 삼는 방안을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안위 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선거구 변동 범위를 최소화하자는 원칙에 공감대를 이뤘다.

양당 간사는 이르면 이달 27일 본회의에서 의결을 할 수 있도록 획정안 논의에 최대한 속도를 내자는 방침이다.

다만 여야가 ‘데드라인’으로 설정한 내달 5일 본회의까지 논의에 진척이 없을 경우 선거구획정위의 안을 확정할 수도 있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3당의 통합이 성사돼 교섭단체 지위를 얻을 경우, 이 정당이 획정 논의에 공식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은 향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김진수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