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李총리 추석연휴 ‘독서 키워드’는…불평등·기적·미래
‘20 vs 80의 사회’·‘우리가 모르는 대한민국’·‘카이스트 미래전략 2019’

2019. 09.15. 17:35:43

이낙연 국무총리의 추석 연휴 독서 리스트에는 어떤 책들이 올랐을까.

15일 이 총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보면 이번 연휴 기간에 읽은 책과 간단한 감상평이 올라와 있다.

이 총리는 먼저 ‘20 vs 80의 사회’를 소개했다.

영국 출신의 미국 사상가 리처드 리브스가 쓴 이 책은 불평등에 실제적 책임이 있는 상위 20%가 어떻게 사회를 망치고 있는지 파고든다.

최상위 1%와 나머지 99%의 대결 구조로 보는 기존 프레임에서 벗어나 상위 20%, 즉 ‘중상류층’을 중심으로 불평등 구조를 분석한 책이다.

이 총리는 “상위 20%가 기회를 ‘사재기’하며 하위 80%와의 격차를 넓히고 그것을 세습하는, 그런 미국 사회를 진단하며 처방을 제시”하는 책이라고 소개하고, “고민하며 읽는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내에 이미 소개된 로버트 퍼트넘의 ‘우리 아이들’과 함께 읽을 책”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아이들’은 빈부 격차가 어떻게 아이들의 삶을 파괴하는지를 추적하고, 그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한 책이다.

이어진 독서 리스트는 ‘우리가 모르는 대한민국’이다.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이 쓴 이 책은 장기간 수집한 거시적·미시적 경제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금의 한국이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 분석하고, 우리가 자신감을 갖고 개척해야 할 분야, 취약한 분야가 무엇인지 알아보고 해결책을 제시한다.

이 총리는 “세계가 놀란 한국의 기적, 기적을 일군 강점과 저력, 기적을 망치는 내부의 적들, 또 한 번의 기적을 위하여”라며 “우리를 객관적으로 돌아본다”라고 감상평을 남겼다.

이 총리는 ‘카이스트 미래전략 2019’도 읽었다고 밝혔다.

이 책은 민간 싱크탱크로 국내 최초 미래학 연구기관인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대학원·미래전략연구센터가 2014년부터 발간해 온 국가미래전략 시리즈다.

이 총리는 “저출산 고령화, 사회통합 갈등해결, 평화와 국제정치, 지속적 성장과 번영, 지속가능한 민주복지 국가, 에너지와 환경문제” 등 책이 제시한 대한민국 6대 과제를 거론하며 “모두 만만찮은 과제다. 그러나 피할 수도, 미룰 수도 없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