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좋고 푸짐한 국수 계속 먹었으면”
<본보 2023 캠페인 '아름다운 사회 함께 만들어요'>
광주 서구 착한식당 ‘양동 천원국시집’
노인 일자리 창출·시장 활성화 등 위해 오픈
서구시니어클럽 등 맛·가격 잡은 국수 개발
2023. 03. 15(수) 20:17 가+가-

15일 오전 광주 서구 양동 ‘천원국시’. 만50세 이상 또는 양동시장 당일 이용자에게 국수 한 그릇을 천원에 판매하는 이곳 식당을 찾은 시민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안재영 기자

“공깃밥도 천원이 넘는 세상인데 맛 좋고 푸짐한 국수는 매우 감사하죠. 오래 오래 먹었으면 합니다.”

15일 오전 10시50분께 광주 서구 양동 ‘천원국시’. 광주 서구와 광주서구시니어클럽이 노인 일자리 창출과 양동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 6일 문을 연 이곳 가게는 영업 준비가 한창이었다.

한 직원은 삶은 국수를 소쿠리에 옮겨 담고 찬물로 행군 뒤 1인분 단위로 소분했으며, 다른 직원은 육수와 고명 상태를 꼼꼼히 체크했다.

영업 시작까진 5분 정도가 남았지만 이미 가게 앞에 모여 있던 어르신들이 안으로 들어와 번호표를 뽑고 개점을 기다렸다.

천원국시는 만 50세 이상이거나 양동시장 당일 이용 영수증 지참자에게 국수 한 그릇을 1천원에 판매한다. 영업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로, 재료 소진 시에는 조기 마감한다.

오전 11시 정각이 되자 어르신들은 번호표와 함께 천원을 내고 쟁반을 들었다. 어르신들이 쟁반에 수저와 젓가락, 반찬을 담는 동안 직원들은 그릇에 면과 단무지, 어묵, 김가루, 파 등의 고명을 올렸고 마지막으로 육수를 부어 잔치국수 1인분을 완성했다.

국수를 받아든 어르신들은 자리에 앉았고 식탁에 놓인 양념장으로 취향껏 간을 한 뒤 젓가락을 들었다.

식기가 부딪치며 나는 달그락 소리가 커질수록 그릇은 바닥을 보여갔고 어르신들의 얼굴에도 웃음꽃이 피어났다.

자신만의 레시피(?)를 개발한 손님도 눈에 띄었다. 육수 없이 면과 고명만 달라고 주문한 한 어르신은 양념장을 듬뿍 넣어 ‘비빔국수’를 만들어 먹었다.

순식간에 국수 한 그릇을 다 비운 어르신은 직원들에게 “너무 잘 먹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한 뒤 “내일 또 오겠다”고 기분 좋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다른 한 어르신도 “공깃밥도 천원이 넘는 세상인데 이 가격에 푸짐하고 맛 좋은 국수를 먹을 수 있어 감사할 따름”이라며 “식당이 문을 계속 열어 오래오래 먹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곳 식당이 만족도가 높은 이유는 저렴한 가격도 꼽히지만 무엇보다 맛이 훌륭해서다.

개점에 앞서 서구와 시니어클럽 관계자들은 어떻게 하면 ‘저렴한 가격’과 ‘훌륭한 맛’이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 중 국수의 맛을 좌우할 ‘면’이 주된 고민거리였다. 대기업의 시판 제품을 사용하면 맛은 더 좋겠지만, 재료비가 2배 가량 더 들어 국수 판매가격도 오를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뾰족한 해결책이 없나 고민하던 중 관계자들이 눈을 돌린 곳은 ‘우리밀’이었다. 가격도 저렴했고 최소한의 유통 과정만 거친 신선한 밀로 면을 만든다면 품질 역시 뛰어날 거란 기대여서다.

‘우리밀협동조합’으로부터 시제품 면을 받은 시니어클럽은 즉시 제작에 들어갔고, 맛과 가격을 모두 잡은 국수 개발에 성공했다. 추후 시니어클럽은 가게 운영이 안정화 되면 손님들이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추가 메뉴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박지영 광주서구시니어클럽 실장은 “이곳 식당이 남다른 것은 노인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운영돼 어르신들에겐 일자리를, 손님들에겐 저렴한 가격에 든든한 식사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양동 천원국시가 오랫동안 운영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도와달라”고 밝혔다.

/안재영 기자
안재영 기자
많이 본 뉴스
  1. 1
    광주시·전남도·무안군 ‘공항 문제 3자 대화’ 결국 무산

    광주 민간·군공항 이전을 둘러싼 갈등 해소를 위해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진했던 무안군과의 3자 대화가 결국 무…

    #정치
  2. 2
    “음주운전은 살인행위” 광주·전남경찰, 연말연시 집중단속

    광주·전남경찰이 연말연시를 맞아 음주운전 집중 단속에 나선다. 30일 광주·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역…

    #사회
  3. 3
    市 조형물에 간판 붙였다 뗐다…동구 제멋대로 행정 ‘빈축’

    광주 동구가 광주시 푸른사업소의 조형물에 무단으로 ‘Chungjangro’라는 영문 간판을 달았다가 빈축…

    #사회
  4. 4
    콘텐츠 선도기업, 광주 스타트업 성장 돕는다

    문화콘텐츠 선도기업들이 광주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 광주시는 30일 광주영상복합문화관에…

    #정치
  5. 5
    전남 자동차전용도로서 초소형전기차 시범운행

    전남도와 전남경찰청이 전국 최초로 12월1일부터 2024년 11월30일까지 1년간 초소형 전기차 자동차 전용…

    #정치
  6. 6
    ‘반짝이는 온동네’ 광주공동체 한마당

    광주지역 마을활동가들의 교류·소통의 장인 ‘2023 광주 공동체한마당’이 30일 서구 빛고을체육관에서 열렸다…

    #정치
  7. 7
    광주 자원회수시설 입지 선정 ‘원점으로’

    광주시 자원회수시설 입지 선정 절차가 원점에서 다시 시작된다. 광주시는 30일 “2030년 가연성 생활…

    #정치
  8. 8
    광주 도심 찾은 ‘겨울 진객’ 큰고니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추운날씨를 보인 30일 오후 도심근교 광주 광산구 산월동 영산강 산월2 방수제 인근에서 …

    #사회
  9. 9
    “소외된 이웃 돕기 위해 한 자리 모였다”

    “소외된 이웃을 도와주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 여러분들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자입니다.” 30일 오후 …

    #사회
  10. 10
    전남 전·현직 기초단체장들 항소심서 희비 엇갈려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강종만 영광군수와 허석 전 순천시장의 희비가 항소심에서 엇갈렸다.…

    #사회

기사 목록

광주매일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