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사설
기고
취재수첩
편집국에서
청담직필
아침세상
광매칼럼
정가춘추

비대면 택배 증가…현관 앞 물품 도난 주의 / 김덕형

2020. 11.24. 18:37:47

최근 온라인 쇼핑 문화의 발달에 따른 배달 문화 생활화와 더불어 코로나19로 비대면 택배 물량이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각종 범죄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더욱이 혀를 내두르게 하는 것은 택배 기사가 보낸 배송문자를 확인하고 잠시 후 택배를 가지러 문을 연 사이에 감쪽같이 물건을 훔쳐가고 있다는 점이다.

배송문자 확인 후 바로 물건 수령을 위해 현관문을 열었음에도 물건이 없어지는 실정인데 택배 수령자가 장시간 자리를 비워 수많은 사람들이 오고가는 현관앞에 택배 물건이 놓여 있다는 것은 그만큼 택배 도난 위험이 클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나마 공동주택 입구에 번호키가 있는 아파트나 원룸의 경우엔 조금 안심이 된다지만 아예 현관에 번호키 자체가 없어 다수의 불특정인이 왕래하는 다세대 주택이나 빌라의 경우에는 그만큼 택배 절도에 쉽게 노출될 수밖에 없는 환경인 만큼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될 것이다.

빈집 앞에 방치해 둔 택배 물건으로 하루종일 불안해 하기 보다는 가급적 자신의 근무지나 주변에 즉시 택배 수령이 가능한 지인 등의 주소지로 택배 배송을 받는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다.

이마저도 사정이 여의치 않다면 아파트 관리실 등에 위탁을 요청하되 반드시 본인 여부를 확인하고 교부가 되도록 사전에 미리 협조를 요청하는 지혜가 필요한 때이다.

<김덕형 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