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지역종합
지역특집
동부
서부
PDF

완도 명사십리 해수욕장에 스머프 떴다
친환경·안전 해수욕장 인증 ‘블루플래그’ 마스코트

2020. 11.15. 17:58:35

완도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에 스머프가 환경정화 활동을 하는 조형물로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개구쟁이 스머프는 애니메이션으로 1983년부터 국내 한 방송사에서 방영해 어린이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스머프 조형물이 설치된 배경은 유엔이 채택한 국제사회의 공동 목표인 ‘지속가능 발전 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17개 중 14번째 목표인 ‘해양생태계 보존’을 위해 국제연합(UN), 유럽연합(EU), 환경교육재단(FEE), 스머프(벨기에 IMPS그룹)와 협력을 맺고 매년 국제적으로 해양환경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해수욕장에 부여하는 국제 인증인 ‘블루플래그’를 보유한 완도군도 동참했다.

유럽연합(EU)에 따르면 제품을 통해 환경에 배출되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해 2050년에는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을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이에 완도군은 청정바다를 보존해야 한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국내 최초 블루플래그 인증을 획득한 신지 명사십리 해변에 어린이들은 친근하고 어른들은 추억이 깃든 스머프 조형물을 설치한 것이다.

여러 종류의 스머프 캐릭터 중 공부벌레로 유명한 똘똘이 스머프가 책 대신 쓰레기봉투를 들고 환경 보호 캠페인에 나섰다.

완도군 관계자는 “국내 최초 2년 연속 블루플래그 국제 인증 획득은 단순히 자긍심과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상징적인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방문객들의 환경 보전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며 의식을 개선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윤보현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