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문 연다
도첨산단에 스마트그리드 분야 세계적 연구소 구축
연구인력·시설 이전, 에너지융복합 신기술 사업 추진

2020. 07.08. 20:13:19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고려해 개원식은 9월에 개최한다.

광주분원은 서남권 전력·에너지 분야 연구시험 핵심거점 기관으로 광주를 에너지신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도시로 만드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광주시는 사업화 매출액 5천127억원, 기업유치 142개, 고용 창출 688명 등 지역 연관산업 파급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한국전기연구원과 지난 2014년 협약을 체결하고 남구 대촌동 도시첨단산업단지에 광주분원 설립을 추진해왔다.

사업은 국비 192억원을 포함한 총 742억원을 투입해 1단계에서는 분산전력 및 전력변환, 디지털 에너지시스템 기술과 관련한 연구동과 실험동, 시험동을 건립해 개원한다.

이어 2단계는 ‘레독스 흐름전지 인증센터 구축’을 비롯해 산업부에서 예타조사 진행 중인 ‘MVDC 배전망 파일럿 플랜트 및 통합운영센터’ 등 미래형 에너지 융복합 신기술 개발 사업들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국가 스마트그리드 기술을 선도하는 요람으로 조성하게 된다.

1단계 사업으로 이번에 문을 여는 광주분원(KERI 스마트그리드본부(광주))은 1본부 3연구센터 1실(55명 규모)로 운영되며, 한국전기연구원은 창원 본원에서 진행하던 스마트그리드 분야 연구를 인력과 시설을 이전할 예정이다.

특히 1차로 7월 중 연구장비 및 시설 연구인력 배치를 마치고, 연말까지 연구장비 및 시설 구축을 완료한 후 내년 2월에는 인력 추가배치, 신규 채용을 마무리한다.

또 광주분원에서는 에너지산업 기반이 취약한 지역 내 에너지신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기술교육 프로그램 운영 및 기술교류회 개최, KERI 기업지원 프로그램 활용을 통한 지역기업 현장 애로기술 지원, 연구원 구축장비 공동활용을 위한 교육 및 장비대여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분원 개원으로 전력·에너지 관련 기업들도 신시장 개척과 함께 이윤창출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게 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김종민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