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연구원 지역현안 제언]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른 광주전남 대응 / 문경년
2022. 11. 29(화) 19:14 가+가-

문경년 책임연구위원

올해 8월16일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으로 성립한 인플레이션감축법(이하 IRA)은 기후변동대책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나 친환경차 구입자에게 제공되는 세액공제 때문에 世人의 주목을 받고 있다.

IRA에 따라 향후 10년 동안 3천억 달러에 이르는 재정적자 삭감이 예상됨으로써 高(고)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인플레이션억제법’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 법을 우리가 주목하는 이유는 재정지출의 뼈대로 되는 에너지 안전보장과 기후변동대책으로 약 3천690억 달러가 포함됐다는 점이다. 예를 들면 태양광·풍력, 배터리 등 탄소중립에 필요한 제품에 대한 세액공제가 도입됐다.

이 법 시행으로 신재생에너지로의 이행을 가속시킬 뿐만 아니라 현재 중국이나 동남아시아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제품의 생산에 대해서 미국회귀(리쇼어링)를 진척시킬 저의도 있다. 또한 중·저소득자가 전기차 등 친환경차를 구입할 때 중고차 4천달러, 신차 7천500달러의 세금을 깎아 주는 것도 포함되어 있다.

그런데 이 법이 우리에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 부분은 청정에너지 관련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에 있다. 이 법과 관련해 미재무성은 전기차(EV)를 구입할 경우에 구입자가 받는 세액공제에 관한 지침을 공개했는데 세액공제 대상 차량의 최종 조립지에 관한 요건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IRA에서는 전기차를 구입할 경우 구입자는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대상으로 되는 자동차의 최종 조립은 북미(미국, 캐나다, 멕시코)에서 이뤄질 것이 요건으로 되어 있다. 또 지침에서는 에너지성이 공개했던 이 요건을 채울 가능성이 높은 2022년 모델과 2023년 모델의 차량 리스트를 공개하고 있다. 그 속에 테슬라의 모델3/모델Y, GM의 볼트 등의 배터리 전기차(BEV)와 짚 그랜드체로키 등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를 합쳐 2022년식 26개, 2023년식 5개 모델을 나열하고 있다.

전기차에 대한 세액공제에 필요한 최종 조립지에 관한 요건은 올해 8월17일 이후 유효하지만 배터리 재료에 포함된 중요 광물이나 배터리 부품의 생산·조립에 관한 조달처의 가격비율 등 기타 요건에 관해서는 내년 1월1일 이후에 구입 또는 계약되는 차량부터 적용된다.

문제는 전기차 구입시 소비자 세액공제의 대상차량이 북미에서 최종조립이 이뤄진 것에 한정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우리나라 자동차 메이커가 생산·조립해 수출하는 전기차 모델 중 하나도 리스트에 들지 못한 점이다. 즉, IRA의 시행에 따라 최종조립 요건, 핵심광물 요건, 배터리 소재 요건을 채우지 못해 우리가 생산·수출한 전기차는 세액공제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점이다. 이에 덧붙여 중국 등과 같은 ‘우려국가’에서 공급되는 핵심광물(2025.1월 이후 적용)이나 소재(2024.1월 이후 적용)가 일부라도 사용된 전기차는 보조금 및 세액공제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자동차 메이커들도 전기차를 생산·수출하고 있으나 미국 소비자 세액공제 대상에서 제외됨으로써 우리 전기차가 세액공제 대상 타 자동차 메이커의 동급 전기차보다도 비싸지기 때문에 판매상 불리하게 된다.

이런 점을 감안해 IRA 시행에 따라 앞으로 우리지역이 받을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대응전략이 필요한 때다.

먼저 우리 정부와 국회는 미국 상·하원 의원 등 정치권을 설득해 IRA의 개정, 이행연기, 법적용에 대한 예외 및 면제 등을 요구하고 관철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우리기업의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대규모 대미 투자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조건으로서 IRA상 우리기업 및 제품에 대한 차별적 조치의 철폐를 요구해야 한다.

또한 우리 자동차 메이커가 전기차를 생산하는데 중요한 배터리는 중국이 세계시장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고, 배터리의 중요재료인 망간 90%, 코발트 70%, 리튬 65%를 중국에서 제련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장기적으로는 국내생산이 가능하도록 공급망 다변화가 필요하다.

끝으로 IRA는 단기적으로 보면 국내 자동차 메이커에는 불리하지만 태양광패널과 배터리 업계에는 도약할 수 있는 기회일 수 있다. 그리고 태양광패널 제조시설 건설을 위한 투자와 세액공제, 인센티브, 더불어 태양광패널이나 풍력 터빈의 미국 내 제조에 대한 세액공제도 제공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보면 우리 산업계가 기대할 수 있는 혜택도 적지 않을 것이므로 전향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
많이 본 뉴스
  1. 1
    기습폭우 뒤 폭염주의보…극한날씨에 시민들 ‘몸살’

    주말 동안 광주·전남에 ‘시간당 77㎜’의 기습폭우가 내리는가 하면 그 직후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돌아 폭염…

    #사회
  2. 2
    광주-美 샌안토니오 청소년들, 광주서 우의 다져

    광주시 자매도시인 미국 샌안토니오시 청소년들이 광주를 방문, 광주 청소년들과 우의를 다졌다. 광주시는 …

    #정치
  3. 3
    이재명, 민주당 초반 경선부터 압승 예고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21일 대구·경북 지역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각각 94.73%와 93…

    #정치
  4. 4
    우체통·나뭇잎…‘지역 자원으로 마을 살리기’

    구례의 쌍산재, 군산 우체통거리, 광주 극락강역….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지역자원 활용 사례…

    #Book
  5. 5
    [인터뷰]김현성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 대표이사 “디지털 대전환 시대, 세계인이 소비하는…

    지난해 8월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 초대 수장에 오른 김현성 대표이사는 취임 후 1년 동안 경쟁력있는 디지…

    #토크·대담·인터뷰
  6. 6
    이건희 컬렉션 중 ‘피카소 도예’ 107점 ACC서 만난다

    거대한 신전을 연상케 하는 백색 전시장에 100여점의 각양각색 도자들이 모습을 보인다. 여인 형상을 한 …

    #문화
  7. 7
    신정훈 ‘대북 전단 사전 신고법’ 발의

    일부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 행위와 이에 대응한 북한의 ‘오물 풍선’ 투척 등으로 인해 남북 평화공…

    #정치
  8. 8
    전남도-한전, 스마트 산불 관리 공동대응 ‘맞손’

    전남도와 한국전력공사가 산불 예방과 조기 대응을 위해 힘을 모은다. 전남도는 지난 19일 동부청사에서 …

    #정치
  9. 9
    조국, 99.9% 찬성률로 조국혁신당 대표 재선출

    조국혁신당이 지난 20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전국당원대회를 열고 단독 출마한 조국 대표를 99.9%의 …

    #정치
  10. 10
    전남도, ‘영농형 태양광 발전 특별법’ 마련 앞장

    전남도가 대규모 재생에너지100(RE100) 전력 공급 기반 마련을 위한 ‘영농형 태양광 발전사업 등 지원에…

    #정치

기사 목록

광주매일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