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국제학교발 역학조사도 부실…통제 허술
진술 거부 등 동선 추적 걸림돌

2021. 01.27. 20:37:02

광주의 비인가 선교사 양성 국제학교에서 시작된 코로나19의 확산 공포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역학조사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00여명 이상 무더기로 확진자가 쏟아진데다, 학교와 교인 등 확진된 관계자들이 이 학교와 관련된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서다.

특히 이 학교가 종교 관련단체이자 교육시설인 만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대부분의 방역망을 빠져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운영 중이어서 통제불능의 상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주시는 27일 “광산구 TCS국제학교 관련 교사, 관계자 등을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타 지역 TCS국제학교와의 연관성에 대해 일체 진술을 거부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와 발열체크 등 방역수칙을 규정대로 지켰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게 방역당국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날 일부 확진자들이 통제 없이 외부 활동을 하는 모습이 적발되면서 이들의 진술을 신뢰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가 지정된 장소에서 벗어나는 건 방역 지침 위반이지만, 방역당국은 이를 통제·관리할 인력을 전혀 배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 교사들이 활동하는 교회와 어린이집 등에서 확진자가 나오며 n차 감염이 현실화되기도 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전국에 있는 IM선교회 관련 시설과 교류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 타 지자체와 협력해 교류 현황 등을 파악하겠다”며 “학생들이 어린 아이부터 대부분 초등생이다 보니 핸드폰이 없고 대부분의 연락을 교사의 휴대전화를 통해서 했기 때문에 역학조사가 순조롭지 않다”고 토로했다.

/정겨울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