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30대 이하 청년 일자리 ‘비상’ 2분기 임금근로 16만4천개↓
증가폭 통계 작성 이래 최소

2020. 11.26. 18:45:48

올해 2분기 30대 이하 청년 세대의 임금근로 일자리가 16만4천개 감소했다.

50대 이상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증가하면서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는 1년 전보다 21만1천개 늘었지만, 증가 폭은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8년 이래 가장 작았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올해 2분기(5월 기준) 임금근로 일자리는 1천889만6천개로 작년 동기 대비 21만1천개(1.1%) 증가했다. 증가 폭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감이 발표되기 시작한 2018년 1분기 이후 가장 작았다. 지난 1분기(42만8천개) 수준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김진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지난해 분기별 임금 일자리가 거의 50만개 넘게 늘어나는 추세였으나 올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1분기부터 증가 폭이 주춤하기 시작했고, 2분기에는 확실하게 영향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이하 일자리가 1년 전보다 8만2천개(-2.5%) 감소했고, 30대 일자리도 8만2천개(-1.9%) 줄었다.

특히 20대 이하 임금근로 일자리는 1분기에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줄어든 후 두 분기 연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를 기록했으며, 감소 폭 역시 1분기(-1만3천개)보다 크게 확대됐다.

반면 60대 이상의 임금 일자리는 22만5천개(9.7%), 50대 일자리는 12만8천개(3.1%) 각각 증가했다. 40대 일자리도 2만2천개(0.5%) 늘었다.

30대 이하에서만 16만4천개의 임금 일자리가 줄어든 가운데 일자리 증가분의 대부분은 50대 이상 장·노년층에서 나온 셈이다.

김 과장은 “제조업이나 숙박·음식점업 등 20-30대 점유율이 높은 산업에서 주로 일자리가 감소했다”면서 “반면 일자리가 늘어난 보건·사회복지와 공공행정 등은 50-6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