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지역종합
지역특집
동부
서부
PDF

코로나 영웅들, 완도서 해양치유 ‘힐링’
의료진·방역업체 등 현재까지 111명 참여 97% 만족
2박 3일간 다양한 프로그램 몸·마음 스트레스 ‘훌훌’

2020. 11.02. 19:04:02

완도명사십리 해변에서 진행된 해양치유 프로그램 해변 필라테스. <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코로나19 방역에 애쓴 국민 영웅들을 대상으로 ‘해양치유·관광 체험프로그램’을 진행, 호평을 받고 있다.

‘해양치유·관광 체험프로그램’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추진하며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과 방역업체 관계자, 자원 봉사자 등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2박 3일 동안 실시된다.

지난 7월 29일 시작돼 11월 20일까지 총 12회에 걸쳐 진행되며 그동안 39가구 111명이 참여했다.

해양치유와 산림치유, 해양 레저, 섬 관광 등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구성했다.

1일 차는 사계절 힐링 자원이 풍부한 국내 최대 난대림 완도수목원을 방문해 치유의 길을 걷고 문패 만들기 등 공예 체험과 판소리 공연을 관람한다.

2일 차는 슬로시티 청산도를 찾아 해 뜨는 마을, 돌담마을, 서편제 촬영지, 범바위 전망대 등을 둘러본 뒤 다도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완도타워를 찾아 짜릿한 짚라인도 체험한다.

3일 차는 친환경 해변에만 주어지는 국제 인증인 블루플래그를 2년 연속 받은 신지 명사십리 해변에서 해양치유를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명사십리 해변은 산소 음이온 발생량이 전국 최대이며 해양 에어로졸이 풍부한 곳으로 해변 노르딕워킹과 필라테스, 명상을 하고 완도에서 생산되는 꽃으로 만든 꽃차, 청산도 보리가 첨가된 디카페인 커피, 해조류가 들어간 해초 떡볶이도 맛본다.

참가자들은 “해양치유는 그동안 쌓였던 스트레스도 날려버리고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최고의 프로그램이었다”, “해변 노르딕워킹은 처음 접해봤는데 꾸준히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꼭 가족과 지인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만족도 조사에서는 ‘매우 만족’이 85%, ‘만족’이 12%로 총 9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해양치유가 각광받고 있다”며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노고가 많은 국민 영웅들에게 해양치유 기회를 제공하게 돼 뜻깊고 더 많은 국민들이 해양치유를 통해 힐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완도=윤보현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