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5·18당시 취재기자·검열기사·투사회보 전시한다
기록관, 전일빌딩245서 ‘묻고 묻는다’ 아카이브전 개최

2020. 08.09. 19:36:33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10일부터 10월4일까지 전일빌딩245 9층 ‘5·18기억공간’ 기획전시실에서 아카이브전 ‘묻고 묻는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취재기자들의 모습, 검열됐던 신문기사, 언론인 사직서, 시민들이 제작한 ‘투사회보’ 등을 선보인다.

특히, 광주시민들이 직접 광주의 소식을 전한 투사회보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을 위한 시민들의 열정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전할 예정이다.

정용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전일빌딩245는 5·18민주화운동 항쟁의 중심부에서 광주시민의 아픔을 함께 겪은 공간으로, 언론탄압으로 인해 기자들은 붓을 ‘묻었지만’ 윤상원을 비롯한 들불야학 학생과 광주시민들은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물어’ 투사회보를 비롯한 여러 간행물을 제작하고 배포했다”며 “이번 아카이브전을 통해 광주시민들이 지켜내고자 했던 진실을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일빌딩 3층 ‘5·18과 언론’, 9층·10층 ‘5·18기억공간’은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관리·운영하고 있으며, 하루 5차례(오전 11시, 오후 1시, 오후 2시30분, 오후 4시, 오후 5시30분) 정기해설이 진행되고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1월1일, 설날 당일, 추석 당일을 제외하고 연중무휴로 운영된다./김종민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