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역시 손흥민!…EPL 亞최초 ‘10골-10도움’
아스널戰 1골 1도움…4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
올 시즌 EPL 두 번째, 유럽 5대 리그 통틀어 7번째

2020. 07.13. 19:29:04

토트넘의 손흥민이 1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동점골을 터트린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단일 시즌 ‘10골-10도움’이라는 금자탑을 쌓으며 정상급 만능 공격수임을 확인했다.

손흥민은 13일 오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널과의 홈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대1 역전승을 이끌었다.

득점과 도움 모두 손흥민에게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열번째였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이적 이후 두 번째 시즌인 2016-2017시즌 14골을 시작으로 2017-2018, 2018-2019시즌 12골에 이어 올 시즌까지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을 기록할 만큼 해결사로서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손흥민이 단일 시즌 정규리그에서 득점과 도움 모두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프로 데뷔 이후 처음이다.

단일 시즌 10골-10도움은 만능 공격수의 상징과도 다름없다.

한 시즌에 골과 도움 모두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공격수는 한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손흥민에 앞서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더브라위너(11골 18도움)만이 ‘10-10 클럽’에 가입했다.

현재 유럽 프로축구 5대 리그(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를 통틀어서도 손흥민은 7번째로 정규리그 10-10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2골 20도움으로 리그 최초의 ‘20-20 클럽 가입’이라는 새역사를 쓴 가운데 미켈 오야르사발(레알 소시에다드·10골 10도움)도 ‘10-10’을 해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는 제이든 산초(보루시아 도르트문트, 17골 16도움), 세르주 나브리(바이에른 뮌헨, 12골 10도움), 알라산 플레(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10골 10도움)가 ‘10-10 클럽’ 멤버가 됐다.

이탈리아 세리에A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즌을 조기 종료한 프랑스 리그앙에서는 올 시즌 10골-10도움을 채운 선수가 없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2018-2019시즌에도 단 2명만이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에덴 아자르(레알 마드리드)가 첼시 소속으로 16골 15도움을 기록했고, 맨체스터 시티의 라힘 스털링이 17골 10도움의 성적을 냈다.

2017-2018시즌에는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32골 10도움), 스털링(18골 11도움), 레스터 시티에서 뛴 리야드 마흐레즈(맨체스터 시티, 12골 10도움) 세 명만이 10-10 클럽 회원의 지위를 누렸을 뿐이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단일 시즌 10골-10도움을 기록한 것은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이다.

/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