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5·18-부마항쟁 정신 영·호남 시민들 계승해야”
토론회서 “양대 항쟁 진상조사 활동 등 연대 필요” 제기

2020. 05.28. 19:46:17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호남의 5·18과 영남의 부마민주항쟁의 연계성을 살펴 진상규명을 위한 연대를 제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조선대 민주평화연구원과 법학연구원, 사회과학연구원, 5·18기념재단이 공동 주최한 ‘5·18민주화운동 및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을 위한 세미나와 대토론회’가 28일 오후 2시 조선대 경영대학원 8층 세미나실 A에서 열렸다.

이날 첫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차성환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 상임위원은 “지난 2014년 10월에 설치된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국내외 관련 자료를 수집해 피해자 조사를 수행했다”면서 “부산과 마산에서 연행, 구금된 시민들은 총 1천563명으로 파악된 반면, 현재까지 피해자로 공식 인정된 경우는 247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본격 출범한 5·18 진상조사위와 협력해 두 항쟁의 중심이 됐던 풀뿌리 민중을 찾고 올바로 자리매김하는 일이 중요하다”면서 “각기 진행 해 온 두 항쟁에 대한 연구를 공동으로 하는 방안을 모색, 관련 기관 직원들 및 시민들이 상호 방문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도·상시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80년 5월 항쟁 당시 부산에서도 은밀하게 광주의 비극을 알리는 소규모 사람들의 투쟁도 있었지만, 광주와 호남 시민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면서 “두 항쟁의 의미를 양 지역의 시민들이 공유하는 것은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주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이건근 조선대 민주평화연구원 사무국장은 “두 항쟁은 대동세상을 실현하고, 시민 참여형 민주화운동 본격화, 진상규명 노력 과정 등 연관성이 있다”면서 “양대 항쟁 피해자와 지역민의 연대 노력이 미흡했던 만큼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기 위해 상호 공동노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지역 대학 간 학술교류 등 지속적 교류 활동이 필요하다”면서 “다크 투어리즘 사업을 추진하는 등 구체적 연대방안이 요구된다”고 밝혔다./오승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