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군공항 이전 조속히 추진하라
총선 당선인, 국방부 장관 면담
시민추진협, 이전 답변서 요구

2020. 05.28. 19:45:57

이전 계획 발표 촉구
28일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열린 광주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군공항 이전 향후추진 계획 발표를 요구하고 있다. /김애리 기자
지지부진한 광주 군공항 이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1대 총선 광주지역 당선인들과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손발을 걷고 나섰다.

28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용빈·조오섭·윤영덕·민형배 당선인은 국방부에서 정경두 장관을 만나 광주군공항이전 조기 해결을 위해 국방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청했다.

이들 당선인은 21대 국회에서 군공항 이전 관련 특별법 개정 등을 추진해 이전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 자리에서 이용빈 원내부대표는 “광주 군공항 이전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로 국가가 책임지고 추진해야 될 국책사업이다”며 “그런데도 국방부가 아직까지 예비이전 후보지도 발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대표는 이어 “광주 군공항 이전 사업은 5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가사업이므로 광주시와 전남도만의 노력으로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국방부가 이전대상 지역의 경제발전을 위해서 앞으로 주도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부대표는 “1호 법안으로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사업에 있어서 양여 재산을 초과하는 비용 발생 시 이에 대해 국방부가 부담하고 특별회계사업으로 추진토록 명시하는 내용의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준비중이다”며 “국회차원에서도 정부에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광주의 명예시민이면서 광주에 대한 애정이 깊고 특별하다”며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가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공항 이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결성한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는 이날 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군 공항 이전에 관해 답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추진협은 “문재인 정부 3년이 지난 시점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을 위한 향후 추진계획을 광주시민에게 소상하게 밝혀주길 바란다”며 “국방부는 군공항 이전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권한과 책임의 주체로서 예비이전후보지를 언제까지 선정할 것인지 명확하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합의 사항을 무효화 할 것인지, 군공항이 전남으로 이전할 수 없는데도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이전할 것인지 대답을 요구했다.

추진협은 청와대, 더불어민주당, 국방부, 광주시, 전남도가 6월30일까지 답변을 내놓지 않을 경우 합당한 시민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군공항이전사업은 2028년까지 총 사업비5조7천480억원을 들여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신공항 건설(15.3㎢), 종전부지 개발(8.2㎢)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김다이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