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시중은행 여·수신 금리 내주부터 인하 예고
0%대 예금이자 본격화…역대 최저수준
주택담보대출 이자도 시차 두고 내릴 듯

2020. 05.28. 19:19:50

28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로 내림에 따라 시중은행의 여·수신 금리 역시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기본금리 1%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는 주요 은행 예·적금 상품(1년 만기 기준) 금리는 본격적으로 0%대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예·적금 금리는 이미 역대 최저 수준이지만 은행들은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따라 예·적금 금리 조정 검토에 들어갔다. 이르면 다음주부터 추가 인하가 예상된다.

지난 3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내린 이후 한 달여 간에 걸쳐 이미 은행들은 주요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내렸다.

현재 각 은행의 정기예금 주력 상품의 기본금리(1년 만기 기준)는 1%에 못 미친다.

KB국민은행의 ‘국민수퍼정기예금’은 0.9%, 신한은행의 ‘신한S드림 정기예금’ 0.9%, 하나은행 ‘하나원큐 정기예금’ 0.8%, NH농협은행 ‘NH포디예금’ 0.95%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르면 다음 달 초부터 기준금리 인하 범위 내에서 거치식 예금 금리부터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은 한은의 기준금리를 바탕으로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비율)과 경영전략,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수신금리를 결정한다.

금리는 은행 수익과도 직결되는 만큼 은행으로선 예·적금에 내주는 금리는 적게 주고 대출금에 받는 금리는 높게 받는 게 이득이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하 때는 이례적으로 은행 간 ‘눈치보기’로 약 4개월이 지나서야 예금금리가 내려갔지만, 이번에는 다르다는 게 은행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 은행 관계자는 “당시엔 신(新) 예대율 규제와 오픈뱅킹 제도 도입으로 고객 이탈에 대한 우려가 있어 예·적금 금리를 내리는 게 조심스러웠다”며 “이미 초저금리 시대를 맞이한 만큼 은행으로선 순이자마진(NIM)을 방어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금리 인하로 예·적금의 매력은 더욱 떨어지게 됐다. ‘맡겨야 본전’인 셈이다. 예금 이자로 생활하는 사람들은 더 낮아진 금리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대출금리 역시 조만간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대출상품인 주택담보대출은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과 변동형으로 나뉜다.

주택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에 예·적금 금리가 반영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할 때 지불한 비용(금리)을 바탕으로 계산한다. 은행 예·적금 금리가 내리면 주택대출 변동금리 역시 내려간다.

주택대출 변동금리 역시 이미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에서 예·적금 금리 인하에 따라 추가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