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인구 추락 가속도 맞춤형 정책 시급
광주 인구, 2017년 149만명→2047년 126만명
일자리 창출로 전·출입 개선 등 5대 전략 제시
전남, 10년내 소멸 가능성 47.4% 전국 최고 수준
‘광주인구정책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2019. 12.10. 19:22:10

광주시와 전남도의 인구가 나날이 줄어가고 있어 맞춤형 인구정책과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11일 오전10시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인구정책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한다.

시의 의뢰를 받아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경기산업연구원은 광주의 인구를 2017년 149만5천여명, 2047년에는 126만3천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소년은 같은 기간 21만4천700여명에서 12만6천900여명으로, 학령인구는 28만9천명에서 15만1천명으로 급감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구 증가율은 2017년 대비 2020년 0.52%, 2047년 15.52%로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구별로 광산구만 2.0% 증가하고, 동·서·남·북구는 모두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출생아 수는 2023년부터 증가해 2031년까지 1만명 수준으로 유지되지만 이후 다시 감소해 2047년 7천명 정도 감소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시는 2018년 합계출산율이 0.97명을 기록해 점점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아이 낳아 키우지 좋은 광주를 만들기 위해 24시간 광주긴급아이돌봄센터 개소, 입원아동돌봄서비스 등 돌봄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지만 급격하게 줄어드는 출산율을 막기엔 근본적인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연구원은 계층별 맞춤형 인구정책, 정주 여건 개선과 일자리 창출로 인구 전·출입 개선, 결혼·출산 등 시민의식 강화 체계 구축, 지역 공간 유형화에 따른 인구정책, 거버넌스 체계 구축 등 5개 분야별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신혼부부 주거 지원, 일자리 복합 플라자 건립, 1인 가구 안전 강화, 노후 산단에 주거단지 조성, 인구 정책 전담 부서 신설 등 세부 방안도 내놓았다. 시는 내년 5월 용역 결과가 최종 보고되면 그 결과를 토대로 5개년 종합 계획을 확정하기로 했다.

전남도의 사정도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실시한 ‘지역경제 현황 및 전망’ 인식조사에서 전남은 10년 이내 소멸가능성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와 인구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10년 이내 소멸 가능성으로는 충북(48.6%)과 전남(47.4%)이 가장 높게 꼽혔다. 지방 주민의 60.6%는 거주지역이 소멸할 것이라고 봤고 이 중 60.6%, 즉 전체의 36.7%는 10년 이내로 기간을 예상했다.

지역소멸은 경제위축 뿐만 아니라 일자리 감소, 저출산·고령화 등 교육, 경찰, 소방 등 행정기능을 포함한 지역활동이 사라지는 것을 뜻한다. 울산이 78.4%로 가장 높았고 전북, 세종이 77%대였으며 경북, 충남, 강원, 전남 등이 평균 이상이었다.

지역경제 위축 이유는 산업 위축, 재정 악화 등이 꼽혔다. 대책으로는 산업 활성화와 저출산·고령화 대응이 제시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7% 이며, 수도권 외 6개 광역시와 8개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천308명을 대상으로 11월 29-12월 1일에 했다./김다이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