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동구 ‘금동 인쇄의 거리’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300억 확보…원도심 재도약 계기

2019. 10.09. 18:48:47

광주 동구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금동 인쇄의 거리’ 일원이 선정돼 총사업비 300억원을 확보했다. 지난해 동명동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 선정으로 20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데 이어 2년 연속 쾌거다.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 7월 공모사업을 진행해 현장평가 등을 거쳐 지난 8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의결을 통해 선정지역을 최종 확정했다.

동구는 ‘금동 인쇄의 거리’ 일원을 이번 공모에 신청했다.

동구는 그동안 주민 설문조사, 인터뷰, 공청회, 심포지엄 등을 통한 적극적인 주민 의견수렴과 전문가 컨설팅, 워크숍, TF회의 등을 거쳐 실현가능성 있는 활성화계획을 수립해 심사위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금동 인쇄의 거리’ 일원 뉴딜은 ‘중심시가지형’ 사업으로 동구는 금동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에 대해 기반시설 확충, 인쇄의 거리 환경·문화 개선 등에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간 총 3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동구는 2014년에 선정돼 올해 사업이 마무리되는 도시재생선도지역 사업 확산과 2018년에 선정된 동명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간 연계를 통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 원도심을 집중적으로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동구가 이처럼 정부공모에서 좋은 성과를 낸 것은 ▲민선7기 들어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담부서 신설 ▲주민과 행정을 잇는 중간지원조직 도시재생지원센터 확대 구성 ▲지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추진의지 등을 꼽았다.

임택 구청장은 “2년 연속 도시재생 뉴딜에 선정된 것은 축적된 도시재생 행정경험과 원도심 공동화를 극복하고자 하는 주민들의 굳센 의지가 맺은 결실”이라면서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원도심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호남의 중심도시인 동구의 옛 영화를 되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오승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