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시 6개 읍·면 소음 피해 ‘제로’
운남 12.3㎢·망운 5.8㎢·현경 0.9㎢ 등 3개 면만 소음 영향
무안 면적의 4.2%…최적지는 무안공항 활주로와 1.9㎞ 이격
광주시·전남도, 소음대책 토론회…분석 결과·지원 방안 발표
김산 군수 입장 변화·무안군민 찬반 여론 추이 귀추 주목
2024. 04. 24(수) 20:20 가+가-

소음·주변 지역 발전 토론

지난해 12월 17일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의 공항 이전 추진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로, 24일 오후 무안군 초당대학교 국제회의장에서 ‘광주 민간·군 공항 통합 이전 소음대책 마련 토론회’가 열렸다./김애리 기자

광주 군공항이 무안으로 이전할 경우 소음 예상(85웨클 이상) 지역 면적은 19㎢로 무안군 전체 면적(450.4㎢)의 4.2%(19.0㎢)에 불과한 데다, 무안군내 9개 읍·면 중 6개 읍·면은 소음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관련 기사 - [군공항 이전 소음대책 토론회]군공항 부지 1.4배 넓게 건설>
http://kjdaily.com/1713957635628311002
<관련 기사 - [군공항 이전 소음대책 토론회]복합도시·항공·물류 허브로>
http://kjdaily.com/1713957636628312002
<관련 기사 - [군공항 이전 소음대책 토론회]“무안군민 공론화장 필요”>
http://kjdaily.com/1713957636628295002

반면, 무안국제공항이 위치한 운남면(35㎢)의 소음 영향 예상 면적이 12.3㎢(35.1%)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했고, 인접한 망운면(19.1㎢ 중 5.8㎢, 30.4%)·현경면(55.4㎢ 중 0.9㎢, 1.6%)도 일부 영향을 받는 것으로 예측됐다.

군공항 이전으로 인한 무안지역 소음 피해가 미미하다는 조사 결과가 도출됨에 따라 군공항 이전 반대를 고수하고 있는 김산 무안군수의 입장 변화가 이뤄질지, 그리고 찬·반이 팽팽한 무안지역 여론이 어떤 방향으로 변화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4일 무안군 무안읍 소재 초당대학교 국제회의관에서 열린 ‘광주 민간·군공항 이전 소음대책 마련 토론회’에서 양철수 광주연구원 매력도시연구실장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소음 피해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군공항 이전 시 시설 배치 대안으로 3개 방안이 제시됐다. 무안국제공항의 기존 활주로와 평행 이격거리는 1안 880m, 2안 1천311m, 3안 1천900m로 이 가운데 미국연방항공청(FAA) 시설 기준(민간 활주로와 독립 평행 활주로 최소 간격 1.31㎞)에 적합한 3안이 최적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3안의 기존 활주로 북쪽끝단 이격거리는 0m로 해안 매립 최소화 및 사업비 절감 효과가 있고, 서쪽 해안 위주 장주비행으로 소음 최소화도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 군공항이 무안국제공항으로 이전할 경우(시설 배치 3안 기준) 무안지역 소음 영향(85웨클 이상) 예상 지역은 19.0㎢로 무안군 전체 면적의 4.2%가 소음 영향권에 포함되는 것으로 예측됐다.

85웨클은 광주 군공항 소음 영향 보상 기준에서 가장 낮은 제3종(보상액 월 3만원) 구역의 기준 수치다. 제1종(보상액 월 6만원) 구역은 95웨클 이상, 제2종(보상액 월 4만5천원) 구역은 90-95웨클 이상이다.

무엇보다 무안읍·일로읍·삼향읍·몽탄면·청계면·해제면 등 6개 읍·면은 소음 영향권에 포함되는 면적이 아예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음 영향을 받는 지역(통합공항 기준 반경 7㎞ 일부 지역)은 운남면(12.3㎢)과 망운면(5.8㎢), 현경면(0.9㎢) 등 3개 면으로 총 19.0㎢ 면적이다. 현재 군공항이 있는 광주지역 소음 영향 면적은 40.21㎢에 달한다.

광주 민간·군공항이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될 경우 통합공항의 해안 입지로 소음 영향권 면적이 축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실제 3개 면 19.0㎢ 외 통합공항의 소음 영향권 21.21㎢는 공유수면(해상)이다.

지난해 12월17일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의 공항 문제 5개 항 공동발표의 후속 조치로 마련된 이날 토론회는 광주시·전남도·국방부·지방시대위원회가 주최하고 광주연구원·전남연구원이 주관했다.

광주연구원이 소음 영향 분석 및 대책 등에 대해 주제발표하고, 전남연구원은 무안국제공항 주변 지역 발전 구상을 주제발표를 통해 제시했다.

주제발표 이후 최치국 광주연구원장이 좌장을 맡아 나주몽 전남대 교수, 김제철 한서대 교수, 김주석 대구정책연구원 공간교통연구실장, 허태성 유신 부사장, 박영환 나노빅엔지니어링 대표이사, 김한용 한솔엔지니어링글로벌 대표이사가 민간전문가 패널 토론을 벌였다. 토론회 참석 무안군민과의 질의응답도 진행됐다.

한편, 이날 초당대학교 입구에서는 강기정 광주시장의 토론회 참석 소식이 알려지면서 ‘광주전투비행장 무안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군공항 이전 반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집회신고가 초당대 입구로 한정돼 범대위가 토론회를 저지하거나 강 시장의 진입을 가로 막는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다.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많이 본 뉴스
  1. 1
    기아, 파죽의 4연승…NC戰 7승1패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파죽의 4연승을 달리며,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K…

    #스포츠
  2. 2
    광주시, 금고 지정 평가 항목 일부 개정

    광주시가 오는 11월 시 금고 운영 기관 신규 지정을 앞두고 평가 항목을 개정한다. 29일 광주시에 따…

    #정치
  3. 3
    ‘K-에듀 신호탄’…글로컬 미래교육 베일 벗다

    세계로 향하는 ‘K-에듀’를 선보일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가 29일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

    #교육
  4. 4
    담양댐-광주-나주-무안-목포 122.5㎞ 영산강 종주 ‘물빛 자전거길’ 비전 선포

    담양댐에서부터 광주, 나주, 무안을 거쳐 목포에 이르는 총연장 122.5㎞ 길이의 ‘영산강 자전거길’ 비전선…

    #정치
  5. 5
    23억 들인 동구 ‘청년의 집’…“광주 청년은 안돼요”

    광주시와 동구가 23억여원을 들여 보증금 100만원과 월세 10만원만 내면 공유 시설과 함께 7-9평대 개인…

    #사회
  6. 6
    道, 순천시·순천대 의대 설립 여론조사에 ‘유감’

    순천시와 순천대학교가 공동으로 실시한 전남도 국립의대 설립 관련 동부권 여론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한 가운데…

    #정치
  7. 7
    김윤상 기재부 2차관, 국비사업 현장점검 광주 방문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이 29일 빛그린산단, 미래차국가산단, 소부장특화단지 등 국비사업 현장점검을 위해 광…

    #정치
  8. 8
    공생·미래교육 한자리…교육가족 ‘북적’

    “전남의 작은학교들이 ‘K-에듀’와 세계로 나아가는 미래교육 대전환의 모습을 선보입니다.” 29일 20…

    #교육
  9. 9
    민형배 “검찰이란 명칭 자체를 바꿔야”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광산을)이 29일 “검찰을 완전히 재구조화하고, 검찰이라는 명칭 자체를 바…

    #정치
  10. 10
    정부, ‘4·16 세월호피해지원법’ 개정안 공포

    정부가 29일 4·16세월호참사피해구제지원특별법(세월호피해지원법) 개정안을 공포했다. 정부는 이날 오…

    #정치

기사 목록

광주매일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