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시범경기 첫 등판 앞둔 양현종, 미끄러운 공·MLB 특별 규정 변수
짧은 이닝 ‘완벽투구’ 빅리그 승격 ‘지름길’

2021. 03.03. 19:15:55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스프링캠프에 초청 선수 자격으로 참가 중인 왼손 투수 양현종이 불펜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켈리 개빈 제공>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거 승격에 도전하는 왼손 투수 양현종(33)이 시범경기 첫 등판을 앞두고 신경 써야할 게 많아졌다.

지난달 24일 텍사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두 차례 불펜에서 공을 던진 양현종은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라이브 투구를 거쳐 조만간 시범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다.

빅리그 승격이냐 마이너리그 잔류냐를 두고 매 경기 생존의 갈림길에 선 양현종은 무조건 첫 등판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겨야 올해 메이저리그 마운드에서 던지는 꿈을 이룰 수 있다.

한국프로야구 공인구보다 표면이 미끄러운 메이저리그 공인구에 적응하는 게 첫 번째다.

양현종은 지난달 26일 첫 불펜 투구 후 미국 언론과 화상 인터뷰에서 “공인구에 90% 정도 적응을 마쳤다”며 “다만 투구 밸런스가 조금 좋지 않았다”고 했다. 더불어 “공 핑계는 대지 않겠다”고 다부진 각오도 보였다.

라이브 투구에선 공 적응력을 100%로 끌어올리고, 완벽한 밸런스도 찾아야 실전 등판 채비를 완전히 끝냈다고 할 수 있다.

두 번째는 올해 시범경기에서 적용되는 특별 규정을 잘 숙지해야 한다.

MLB 사무국은 코로나19 시대 두 번째로 맞이하는 시범경기를 앞두고 지난달 28일 시범경기 특별 규정을 발표했다.

선수의 안전과 건강, 코로나19로 원활하지 못한 선수 수급 실정 등을 반영한 조처로 14일까지 열리는 시범경기는 양팀 감독의 합의로 5이닝 또는 7이닝만 열린다.

또 14일까지 열리는 경기에서 수비 팀 감독은 공격 팀 한 타자의 타격이 완료됐다면, 마운드에 있는 투수의 투구 수가 20개를 넘었을 때 스리 아웃(3아웃) 이전에라도 이닝을 끝낼 수 있다.

이런 상황이 3일 텍사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나왔다.

텍사스와 2년 620만달러에 계약한 일본인 투수 아리하라 고헤이는 이날 선발 등판해 1회 앤드루 본에게 석 점 홈런을 맞은 뒤 2회 안타 3개를 맞아 자초한 1사 만루에서 요한 몬카다를 삼진으로 잡았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투아웃에서 이닝을 끝냈다. 우드워드 감독은 1회에도 아리하라가 홈런을 맞고 2사 후 볼넷을 허용하자 이닝을 마무리하기도 했다.

2이닝 연속 이닝을 정상대로 매듭짓지 못한 아리하라는 공 41개를 던졌다.

올 시즌 텍사스의 선발 로테이션에서 뛸 것으로 보여 입지가 제법 탄탄한 아리하라의 첫 시범경기 등판은 양현종에게도 많은 시사점을 준다.

양현종이 이라하라와 반대로 정해진 투구 수 40개 내외에서 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로 이닝을 제대로 끝낸다면 빅리거로 가는 길은 활짝 열린다.

/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