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순천 대중교통 종사자’ 긴급 전수 검사
전남도, 택시기사 확진자 발생 선제 대응
1천650여명 대상…고위험직종 검사 확대

2021. 01.24. 20:04:38

전남도는 24일 최근 순천지역에서 대중교통 운수종사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됨에 따라 긴급 전수 검수에 나섰다.

전남도는 지난 22일 전남 700번 확진자가 순천시 택시 기사로 확인돼 순천지역 택시·버스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1천654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긴급 전수 검사를 실시한다.

앞서 전남도는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순천시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1천578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으로 확인한 바 있다. 하지만 전남 700번 확진자 발생에 따라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사전 대응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23일과 24일 순천시 팔마체육관에 설치된 드라이브스루 선별검사소에 의료인력 20명을 긴급 투입하고 순천지역 택시 운수종사자 1천243명을 검사했다.

이어 25일, 26일에는 의료인력 5명으로 구성된 이동검체팀이 순천 가곡동에 소재한 버스 차고지를 방문해 411명의 버스 운수종사자도 검사할 예정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대중교통 종사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감염 확산은 물론 운행 중단 등으로 도민도 피해를 입게 된다”며 “앞으로 다중을 상대하는 확산 위험도가 높은 직종에 대해서도 검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