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주거 취약계층 공공 임대주택 이주 돕는다
광주시, 국토부 공모 선정…북구·광산구 전역 대상

2021. 01.13. 20:12:32

광주시는 13일 국토교통부의 ‘2021년 주거취약계층 주거 상향 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해에도 공모 선정돼 2억원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했다.

주거 상향 지원 사업은 정부와 지자체가 고시원, 여인숙, 반지하 등에 거주하는 주거 취약계층의 공공임대주택으로의 입주를 위해 상담부터 입주까지 밀착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사업비 1억4천만원을 투입해 북구, 광산구 전역을 시행 지역으로 실시한다.

시는 임대주택 이주 희망자 발굴을 위한 찾아가는 이동상담소를 운영하고 1대1 상담 등을 통해 발굴한 임대주택 입주 희망자에 대해서는 현장 동행해 희망하는 주택을 찾아주게 된다. 또 이사와 입주청소 등을 도와주는 이사 도우미도 지원한다.

이주할 주택은 LH와 광주도시공사에서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부득이한 사유로 즉시 이주가 어려울 경우에 대비해 공공임대주택 입주 전까지 거주할 수 있는 임시거처도 운영한다. 또 대상자가 임대주택에 적응하지 못하고 입주 후 바로 퇴거하는 현상을 보완, 해결하기 위해 자활·자립사업도 시행해 지역사회 적응과 안정적 정착 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현윤 시 주택정책과장은 “최저 주거기준에 미달되는 비주택과 반지하 거주자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거권 보장과 주거 수준 상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 복지 정책을 통해 주거 안정과 주거 수준 상향 등 삶의 질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정진탄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