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사설
기고
취재수첩
편집국에서
청담직필
아침세상
광매칼럼
정가춘추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라니, 일본 정부는 제 정신인가! / 조광영
조광영 전남도의원(해남2)

2020. 11.24. 18:37:45

조광영 전남도의원(해남2)
필자의 지역구는 해남이다. 해남은 전국 최고의 농산물 생산지역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전국 최대 김 생산지역이자, 미역·다시마·전복·광어·돔 등 각종 해조류와 어패류 생산의 보고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젊은 청년들의 비율이 타 지역보다 월등히 높으며 귀농·귀어·귀촌 인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활기찬 농·어촌의 대명사다. 하지만, 최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일본정부를 성토하는 등 분노하는 농·어민들이 늘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을 냈으며, 우리 전남도의회에서도 지난 11월3일 필자가 대표 발의하고 57명 전체 의원이 동참하는 가운데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철회 촉구를 결의한 바 있다.

전남으로서는 걱정이 크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산물을 생산하는 곳이 전남이기 때문이다. 연간 192만2천톤 규모다. 전국 생산량의 58%다. 전국 양식장도 74%가 전남에 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시 전남이 가장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해양 생태계 파괴는 물론 방사능 오염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지난 2011년에 일어난 동일본 대지진은 1만7천여명이 넘는 희생자를 냈을 뿐만 아니라, 후쿠시마 원전 폭발이라는 최악의 사고도 초래했다. 사고 9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방사능의 공포는 여전하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한다니 일본 정부의 정책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원전 근처 주민과 일본 어민들도 어장이 오염되고 생태계가 파괴된다며 방류에 거세게 반대하고 있고 “그렇게 안전한 오염수라면 도쿄 앞바다에 버려도 되는 거 아닙니까?”라며 일본 정부 정책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는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 1원전이 폭발하면서 생기기 시작하여 올해 9월 기준 123만톤이 저장되어 있고 일 평균 180톤의 새로운 오염수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일본정부와 도쿄전력은 이러한 오염수를 제거하기 위해 다핵종제거설비를 통해 기준치 아래로 낮춰 해양으로 방류하겠다고 했지만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오염수 기준을 충족한 양은 27%에 불과하고 6%는 기준치의 100배에서 2만배 까지 초과한 방사능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다핵종 제거설비 장비를 이용하더라도 제거하지 못해 그대로 해양에 방출된다.

후쿠시마 원전 내 오염수 삼중수소 농도는 리터당 평균 58만 베크렐(Bq) 수준으로 일본 배출 기준치인 리터당 6만 베크렐을 훨씬 뛰어 넘는 수치이다.

후쿠시마 앞 태평양은 일본의 것이 아니라 인류 공동의 자산이다. 기존 원전사고로 주변국에 피해를 끼친 것도 부족해 해양에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은 무책임함을 넘어 자국의 수산업은 물론 전 세계의 해양 생태계를 방사능으로 오염시키겠다는 말이다.

오염수의 해양확산에 따라 방사성물질이 해류를 통해 제주도는 200일 안에, 동해는 400일 안에 도달하여 전국적으로 해양 오염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특히 전남은 수산 1번지로써 전국 수산물 생산의 58%를 차지하는 지역으로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로 인한 막대한 수산업 피해가 예상되며 전남 수산물이 전국으로 퍼져 전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게 된다.

또한 삼중수소가 인체 내 흡수되면 DNA 변형, 세포사멸, 생식기능 저하 등 신체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해양 오염은 전 인류에게 영향을 미치는 재앙으로 미래 세대에게도 치명적인 부담을 주고 방사능 오염수로 인한 직접적 피해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만으로 수산업의 피해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 늘어날 것이다.

방류가 시작될 경우 방사능 오염수 속 물고기들이 우리 식탁 위에 오르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도 없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지난해 9월까지 일본산 참돔 수입량이 2천850톤이었지만 올해 9월까지 3천660톤으로 이미 작년 한해 총 수입량을 넘어섰다. 올해 들어 원산지 ‘일본산’을 표시하지 않는 경우가 90건이었으며, 국내산으로 허위 표시한 경우는 47건(4만2천309kg)에 달했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