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거리두기·긴 장마’…8월 전력판매량 4년 만에 최저
산업·주택·일반용 등↓…전년比 6.2% 급감

2020. 10.18. 18:41:40

올여름 코로나19 사태와 긴 장마까지 겹치면서 전력판매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전력의 ‘8월 전력통계 속보’에 따르면 8월 전력판매량은 4만4천599GWh(기가와트시)로 1년 전보다 6.2% 급감했다. 8월 전력판매량으로는 2016년 8월(4만4천412GWh)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다.

산업·주택·일반용 등 용도를 가리지 않고 판매량이 모두 뒷걸음쳤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가 늘면서 비교적 큰 폭의 증가세를 유지하던 주택용 판매량도 감소세로 돌아섰다. 작년 8월보다 5.5% 줄어든 7천380GWh에 그쳤다.

중부지방 역대 최장기간 장마(54일)가 이어진 영향으로 수도권 지역 판매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라고 한전은 설명했다.

지역별 감소율을 보면 서울 -8.6%, 인천 -8.2%, 경기 -5.3% 등이다. 수도권 판매 비중은 전체주택용 판매량의 51%를 차지한다.

상점, 사무실 등에 쓰이는 일반용 전력 판매량도 1만795GWh로 7.2% 급감했다. 냉방 수요가 감소하고, 거리 두기 단계 격상 등 방역 정책이 강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용 역시 미·중 무역 분쟁 심화와 코로나19에 따른 산업활동 위축으로 작년 8월보다 6.4% 감소하며 6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올해 1-8월 누적 전력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3.3% 감소한 33만8천920GWh로 집계됐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전체 전력 판매량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박은성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