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金지사 “행정통합 논의 민선8기, 2단계로”
도의회서 시기·절차 공식화…시도민 의견수렴·공론화 과정 선행

2020. 10.15. 18:32:07

김영록 전남지사는 광주·전남 통합 논의에 대해 민선8기, 2단계 방식 등 시기·절차를 도의회에 공식적으로 제시했다. 또 완전 통합이 아니라면 전북까지 아우르는 초광역 경제권 형성도 한 방안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 지사는 15일 열린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이민준 도의원의 시도통합 논의에 질의에 대해 “양 시도가 한뿌리이고 공동운명체라는 데는 모두 공감한다”면서 “기본원칙은 양 시·도 민간중심으로 이뤄져야 하고 시·도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소수의견도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단순 행정통합에 대해서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통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중앙정부의 대폭적인 권한 이양과 재정 문제를 특별법 제정 등으로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며 “연방제에 준하는 강력한 자치권을 부여받고 지방자치의 대폭적인 권한 확대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시도통합 논의의 2단계 절차를 제시하고 본격적인 논의는 민선 8기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1단계에는 광주전남연구원을 중심으로 시도통합의 장단점과 순기능 역기능, 통합의 방식과 절차 등을 연구하고 시·도민 의견도 폭넓게 수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단계는 본격적인 공론화 과정이 이뤄져야 하며 공론화 위원회도 구성할 필요도 있고 이는 민선 8기에 가서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완전 통합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가정 아래에서는 요즘의 추세인 경제연대나 경제통합, 메가시티 구축 등도 검토해 볼 수 있다”며 “전북까지 아우르는 초광역 경제권을 이루는 게 좋으며 경제통합이 실질적인 의미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임채만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