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양향자, 전당대회 선거 일정 ‘전면 중단’, 광주·전남 폭우 피해 긴급 점검

2020. 08.08. 16:08:18

전남도청 재난 종합 상황실 방문... 최고위원 후보 중 ‘유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양향자 의원(광주 서구을)이 8일 전당대회 선거 일정을 전면 중단했다. 지난밤 광주·전남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피해가 속출하면서 내린 결정이다.

8일로 예정되어 있던 더불어민주당 시·도당 합동 연설회도 연기됐다.

모든 일정을 취소한 양 후보는 이날 오전 전남도청 재난 종합 상황실을 들러 수해 피해 현황을 점검했다. 이번 전대 최고위원 출마자 중 도청 상황실을 방문한 것은 양 후보뿐이었다. 당대표에 후보자로는 이낙연 후보만 유일하게 방문했다.

도청 상황실에서 양 후보는 “피해가 더 이상 커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며 폭우 피해 지역의 안전 관리를 당부했다.

오후에는 지역구인 광주 서구청의 재난 안전 대책본부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보고 받았다. 곧이어 영산강 범람 위험으로 서창동 주민들이 긴급 대피해 있는 서창동 주민센터도 살폈다.

이 자리에서 양 후보는 “수해 상황을 끝까지 예의 주시할 것”이라며 “신속한 피해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