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전남도, ‘외투기업 코로나19 극복’ 총력 지원
장기화 대응 ‘고충처리 지원단’ 운영 성과

2020. 08.04. 18:13:37

전남도는 코로나19 대유행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은 전남도내 외투기업을 총력 지원하기 위한 고충처리 지원단이 성과를 내고 있다.

고충처리 지원단은 전남도와 시·군, 코트라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유관기관으로 구성돼 있으며, 코로나19와 관련된 외투기업들의 고충사항을 모니터링하고 고충 유형별로 신속 대응하는 등 행정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충처리 지원단은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된 2월부터 운영에 들어가 관련 기관과 협력해 해외기술인력 비자와 자가격리면제서 발급 지원 등 총 12건의 고충을 처리하는 등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나섰다.

특히 코로나19로 기업경영이 어려운 외투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 6월 열린 정부 ‘제2차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임대료 감면을 건의해 7월부터 12월까지 30% 감면 결정을 이끌어 내 기업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밖에 전남도는 산업부, 코트라 등과 연계한 해외 비대면 설명회, 국내 진출 외투기업협회 회원사 대상 업종별 개별기업 투자간담회 등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새로운 변화에 대응키 위한 다각화된 투자유치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병용 투자유치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증가에도 올 상반기 전남 외국인 직접투자 도착 실적은 전년 동기대비 대폭 증가한 6천 100만 달러로 비수도권 시도 중 4위를 기록했다”며 “지원단 운영을 통해 전남도에 투자한 기업들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지역경제 발전을 이끄는 핵심 축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임채만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