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서주석 1차장 5·18 진상규명 의지 표명해야”
5월 단체 성명서 발표

2020. 08.02. 19:49:25

5월 단체들이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게 5·18 진상규명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표명을 촉구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지난달 31일 성명을 내고 “청와대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 차관이 임명된 것이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어떠한 방해가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 1차장의 1988년 511연구회 활동은 2018년에야 언론을 통해 알려졌고, 당시 활동에 대한 해명과 함께 사과문을 발표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지만 일각에서는 국방부 헬기사격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제기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가 여전히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 대상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번 기회에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완전히 불식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이에 대한 조사에 신속히 착수해주기 바란다”며 “이를 통해 광범위한 왜곡조직과 활동 등 왜곡의 실체를 분명히 밝혀내야 하며, 진상규명이 될 때까지 모든 사안에 대해 예의주시하는 등 우리가 취할 행동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주석 1차관은 이력 논란이 불거진 2018년 국방부 차관 시절 511연구위에서 한국국방연구원(KIDA) 연구원으로 단순 업무만 맡았다고 해명했다.

511연구위는 국방부가 1988년 국회 ‘광주청문회’를 대비하고자 구성한 특별대책위원회의 실무위원회다.

계엄군의 폭력진압이 자위권 확보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논리를 세워 5·18 진실을 왜곡한 조직이라고 알려졌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광주지역 1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511연구위 참여 이력을 문제 삼으며 서주석 1차관에게 지난달 29일 거취 표명을 요구했다./최환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