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금남로 일대 재개발, 주민 위한 사업으로 선회해야”
환경연합·경실련, 입장문 발표…상권 활성화 제시
원도심 역사성 유지·도시 공간 연계 등 고려해야

2020. 08.02. 19:49:18

<속보>광주 중심지인 금남로 일대가 잇따라 추진되는 재개발사업으로 무분별한 아파트 건립이 이뤄질 수 있다<본보 7월31일자 1면>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입장문을 통해 “원도심의 역사성과 도시 공간 연계 등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과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지난달 31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최근 재추진되고 있는 북동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추진 양상에 대한 주민들의 문제제기가 가볍지 않다”며 “광주시와 북구청은 주민들의 협의를 통해서 바람직한 도시활성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시환경정비사업은 상업·공업지역 등을 대상으로 토지의 효율적 이용과 도심의 도시기능 회복이나 상권 활성화 등이 필요한 지역에서 도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지만, 현재 북동구역은 3천여 세대 규모의 고층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이 주목적이다”고 강조했다.

또 “2030도시기본계획에 따르면 북동구역은 중앙대생활권(원도심)으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위상제고 및 도시재생거점 육성을 목표로 하지만, 북동 재개발 사업은 장기적 도시계획과 관리의 방향에서 벗어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도시재개발사업은 주민 삶의 쾌적성 제고, 도시활성화 방안과 함께 원도심의 역사성 유지, 도시 공간의 연계도 기본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광주시는 지역 특색을 반영할 수 있는 거주지 생활권 계획을 마련한다고 밝힌데 반해, 북동은 기존 사업방식에서 도출된 문제점들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데도 전혀 통제되지 않고 있다”면서 “수익만을 위해 많은 세대수를 집어넣는 천편일률적인 아파트 주택사업으로 전락해서는 안된다”고 피력했다.

한편, 광주 북구 북동구역은 현재 재개발 사업 정비계획 입안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으며, 13만6천250㎡ 부지에 2천956세대 아파트 23개동, 지상 20-45층의 아파트 건설이 계획돼 있다. /오승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