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코로나19 고사 위기 지역예술계 지원책 보완 절실”
광주전남연구원 “예술인 기초 DB 구축 등 체계화 필요”

2020. 07.16. 18:20:24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과 단체를 위한 정책에 체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생계가 곤란한 예술인 및 단체를 위한 생계지원 정책, 전시시설 대관료 지원 등의 사업이 이뤄지고 있으나 지원 사업 대상 선정에서 발생하는 정책 지원의 사각지대 및 단발성 사업 위주 진행 등을 개선할 수 있는 현실적 지원책 마련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광주전남연구원 민인철 책임연구위원은 ‘광주전남정책Brief’를 통해 코로나19로 생계가 곤란한 예술인 및 단체를 위한 지원 대책을 비교해보고 그 방향을 점검했다.

민 위원은 “지역 예술을 위한 중장기적 정책이 부족하고, 지역 예술인에 대한 기초 DB가 구축돼 있지 않아 지원 사업의 대상 선정과 필요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한 확인이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존 공모사업을 약간 변형한 형태의 지원 사업 추진으로 새로운 형태의 실험적 기획 사업이 많지 않고, 단발성 사업 위주 진행으로 장기적 관점이 녹아있는 사업이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지원책 마련을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예술계를 위한 정책으로 ▲지역 예술인 기초 DB 구축 ▲단발성 지원 사업보다는 과정 중심의 지원 사업 ▲온라인 예술 콘텐츠 제작 및 송출을 위한 플랫폼 구축 ▲예술인 대상 온라인 콘텐츠 제작 및 유통에 대한 맞춤형 교육, 예술 활동 R&D 사업 지원 확대 등이 제안됐다.

현재 진행 중인 예술인 중심 지원정책과 함께 관객을 함께 생각하는 취지의 정책도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위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역의 문화예술 활동이 침체되고 문화예술인의 생계 위협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재난재해를 대비한 예술인 지원 제도의 전략적 마련과 실행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임채만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