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 방지 힘 보태겠다”
김지령 광주 북구 오치2동 행정복지센터 계장
북구 자가격리 관리센터서 격리대상 모니터링 업무
발열·호흡기 질환 등 확인…심리적 불안 해소 지원

2020. 07.09. 19:22:54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다중이용시설 등을 방문해 자가격리 대상자가 된 지역 주민들에게 위생·생활수칙 안내를 비롯한 발열·호흡기 질환 여부 등을 확인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광주 북구청 3층 회의실에 마련된 ‘자가격리 관리센터’에서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및 관리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김지령 오치2동 행정복지센터 계장은 9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지치고 힘들어 하고 있을 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김 계장은 “최근 대형 교회 확진 등으로 북구지역에서 자가격리자가 급증하자 지난 5일부터 관리센터로 출근, 자가격리 대상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증상 여부와 생활수칙 등을 안내하고 있다”면서 “주말에 쉬지 못하고 일하는 탓에 힘들고 지칠 때도 있었지만, 관리센터로 배정된 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20명이 서로 ‘이 위기를 극복해내는데 힘을 내자’며 격려하고 합심해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계장은 이어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업무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통해 자가격리 대상자가 된 지역 주민들에게 하루 한 번씩 전화를 걸어 관리 지침에 따라 하루 3번(오전 9시, 오후 3시, 오후 6시30분) 자신의 체온과 건강 이상 여부 등을 체크했는지 확인해본다”며 “또, 발열이나 인후통, 기침 등 현재 증상을 알아보고, 격리장소에서 혹여나 이탈하지 않았는지도 확인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위생키트 제작과 생필품, 생활수칙 책자, 쓰레기 관급봉투 등 물품을 전달하기 위한 사전 작업도 펼치고 있다”며 “관리센터에 모인 직원들 모두가 코로나19 예방에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계장은 “자가격리 대상자들 대부분이 협조를 잘해주고 있지만, 간혹 ‘왜 내가 자가격리자이냐, 일곡중앙교회 한 번 갔는데 격리 대상자가 돼 억울하다, 직장에서 불이익 얻는 거 아니냐’ 등 생계의 어려움과 하소연을 늘어놓은 경우도 있다”면서 “암 환자인 지역주민이 격리 대상자가 돼 ‘약을 타러 가지 못하고 있다’는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가격리 중인 만성질환자 등이 평소 복용하던 의약품이 필요한 경우 가족이 환자를 대신해 대상자가 평소 이용하던 의료기관에서 의약품 수령·전달받을 수 있다고 안내해드렸다”며 “격리자 중 ‘우리 때문에 너무 고생한다, 미안하다’고 오히려 위로해주는 따뜻한 말을 들을 때 마음 한편에 미안함과 맡은 역할에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뭉클해했다.

김 계장은 이어 “자택에서 격리 중인 주민들이 격리 2주 조치로 인해 불안해하고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의료진은 감염병과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 밤낮없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면, 저를 비롯한 관리센터 직원들은 자가격리 지침 준수 이행 여부 확인과 심리적 불안 해소 지원을 위해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종식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최환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