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지역종합
지역특집
동부
서부
PDF

목포 유달동 ‘대반마을 새뜰마을사업’ 본격화
마스터플랜 수립 안길 확장·위생인프라 등 정주여건 개선

2020. 07.01. 19:40:32

목포시 유달동 대반마을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1일 목포시에 따르면 최근 유달동 공생원 강당에서 ‘대반마을 새뜰마을사업’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착수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새뜰마을사업은 생활환경이 취약한 지역주민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유달동 대반마을’은 지난해 4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및 국토교통부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총 88가구 114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대반마을은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과 슬레이트 지붕, 재래식 화장실 등이 여전히 존치하고 있어 정주여건이 매우 취약한 실정이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45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을 들여 기초 생활 인프라 정비와 공동체 활성화 및 주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주민설명회에는 40여명의 주민들과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새뜰마을 사업 내용 및 추진 일정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의견을 나눴다.

목포시 관계자는 “지역 현실에 맞는 실질적이고 세부적인 계획을 수립해 대반마을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사업이 완료될 때까지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을 기대한다”고 밝혔다./목포=정해선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