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5·18 40주년]文대통령 “오월정신은 모두의 것…진상규명 최선”
40주년 5·18 기념식 참석…‘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유족 위로…지난해 별세한 5·18 희생자 묘역 참배도

2020. 05.18. 18:41:47

문재인 대통령이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 제2묘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광주전남사진기자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8일 광주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희생된 영령들을 추모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망월동 묘역이 아닌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18 항쟁 당시 시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던 옛 전남도청 앞에서 기념식을 개최한 것은 국민과 조금 더 가까운 곳에서 5·18 정신을 함께하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도 기념사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5·18, 생활 속에서 되살아나는 5·18을 바라며 기념식을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거행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라며 “오월 정신은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에 깃들어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5·18 진상의 확실한 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배·보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고, 유가족 등은 박수로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5·18 당시 희생된 고(故) 임은택 씨의 아내 최정희씨가 남편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는 장면을 진지하게 경청했다. 최씨가 낭독을 마치자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자리에서 일어나 최씨와 악수하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 마지막에 유족 등 참석자와 함께 손을 들어 흔들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함께했다. 전날 미래통합당 일각의 5·18 폄훼 발언 등을 사죄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제창에 동참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후 국립5·18민주묘지로 이동해 5·18 민주유공자 유족회장 등과 함께 헌화·분향했다.

이어 지난해 별세해 이곳에 안장된 고(故) 이연씨의 묘역을 참배했다. 5·18 당시 전남대학교 1학년이었던 이씨는 YWCA 회관에서 계엄군과 총격전 중 체포, 상무대로 연행돼 고초를 당했다.

이씨의 부인은 “트라우마가 당사자뿐만 아니라 가족에게까지 이어졌다”고 호소하면서도 묘역을 찾아준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씨 딸의 손을 잡고 “아빠의 트라우마는 어쩔 수 없어도 따님은 아빠를 자랑스럽게 생각해 달라”며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묘역에 동행한 5·18 단체 관계자들에게 “도청 앞 광장에서 광주 시민, 국민 모두와 함께 기념식을 치렀다는 데 의미를 둬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참배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참여했다.

/최환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