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하루 확진 50명 미만, 감염경로 모르는 환자 5% 이하 목표”

2020. 04.05. 18:41:3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과 해외 유입이 지속하면서 정부가 5일까지 시행하기로 예정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19일까지 2주간 연장했다.

이에 따라 종교시설, 무도장·체력단련장·체육도장 등 실내체육시설, 클럽·유흥주점 등 유흥시설, 지자체가 정하는 추가 업종(PC방·노래방·학원 등)은 운영 제한 조치가 지속된다. 불가피하게 운영을 하더라도 1-2m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 준수사항을 따라야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주간의 실천을 통해 확진자 수가 줄었지만, 여전히 신규 확진자가 100명 내외에서 줄지 않고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5% 수준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이 늘어나면서 지난주 이동통신 기지국 분석 결과 국민들의 이동량이 16% 증가하는 등 참여가 저하하는 문제도 지적했다.

중대본은 이와 함께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요양병원, 정신병원, 교회 등 고위험 시설 방역을 강화한다.

이들 공동체 내 방역책임자를 지정해 이들이 시설 내 유증상자 발생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발생 확인 시 방역 당국에 신고하는 의무를 부여한다. 방역당국은 신고가 접수되면 조기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정부는 이번 연장 조치를 통해 신규 확진자 수를 하루 평균 50명 내외까지 줄이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를 5% 이하로 최소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 목표가 상당 기간 유지되면 평가를 통해 ‘생활방역체계’로의 이행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김종민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