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전남 감염병전담병원 4곳 지정 730개 병상 긴급 확보
빛고을전남대병원, 광주시립제2요양병원
순천·강진의료원…입원환자 타병원 이송

2020. 02.24. 19:49:57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上)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각각 광산구 21세기병원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감염증 예방 현장점검을 벌이고 있다.<광주시·전남도 제공>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대비한 광주·전남 감염병전담병원 4곳이 지정됐다. 해당 병원은 빛고을전남대학교병원, 광주시립제2요양병원, 순천의료원, 강진의료원 등이다.

시·도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한 음압병상 확보 등 치료시설을 미리 구비해 적절한 치료를 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24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빛고을전남대병원과 광주시립제2요양병원이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최종 지정됐다. 빛고을전남대병원은 류머티즘·퇴행성 관절염 전문 질환센터로, 160병상이 있으며 현재 90% 이상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측은 광주 시내 병원들과 협의해 이날 오후부터 입원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경증 환자는 보호자와 협의해 자가용 등으로 이동하고 중증환자는 구급차를 이용할 방침이다.

196병상 중 80%가 입원 중인 광주시립제2요양병원도 환자 이송 준비에 나섰다.

시는 이날 50%, 오는 28일까지 환자 이송을 100% 완료해 달라는 지침을 내렸지만 거동이 불편한 노인 환자가 많아 25일께부터 본격적으로 이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전남에서는 지방의료원인 순천의료원과 강진의료원이 전날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도는 이날 중으로 50%, 26일까지 70%, 28일까지 100% 환자 이송을 완료해달라고 의료원들에 요청했다. 순천의료원은 총 282병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244명이 입원 중이다.

순천 성가롤로병원 등 지역 6개 병원에 환자를 분산 이송하며, 이송병원을 찾기 어려운 정신과 병동을 제외하고 202병상(60개 병실)을 전담병원 운영에 활용한다.

강진의료원은 전체 180병상 중 80명이 입원 중이며 28일까지 인근 병원에 환자들을 분산 이송하거나 통원 치료를 권장할 계획이다.

그동안 광주·전남에서는 총 10(광주 9·전남 1)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 이 중 3명은 앞서 완치돼 퇴원했으며 신천지교회와 관련성이 있는 7명이 최근 추가로 확진돼 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에는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에 설치된 국가 격리 병상 12개 이외에 기독·보훈병원 등 7곳에 17개의 음압 병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남에는 화순, 목포, 순천, 강진, 해남에 24개 병실이 가동 중이다.

시는 음압 병실 외에도 소방학교 생활관, 5·18 교육관 등을 자가 격리 시설로 추가 지정해 필요시 접촉자들을 관리할 방침이다.

/임채만 기자
/김다이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