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민주 공천심사 막바지…호남 과열 조짐
내일부터 경선지역 발표…불공정 행위 자제 촉구
최고위, ‘권리당원 명부’ 과도 조회자 15% 감점 4·15 총선

2020. 02.12. 19:30:46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4일부터 공천 후보 경선 지역을 발표하는 등 4·15 총선 공천 절차에 들어간다.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은 12일 “예비후보 면접을 끝나면 종합심사를 통해 경선 지역을 먼저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경선 지역이 윤곽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공천관리위는 13일 후보 면접을 종료한다. 이후 14일 최고위원회를 거쳐 이르면 이때부터 경선 지역 및 경선 후보가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경선 후보 등록 공고 등의 실무 절차를 걸쳐 이달 하순부터 경선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후보 경선은 권리당원(당비를 납부하는 당원) 및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당내에서는 후보 경선을 앞두고 선거 열기가 고조되면서 호남 지역을 위주로 일부 지역에서 과열 경쟁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투표권을 가진 권리당원은 평균 지역별로 5천-6천명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명단은 예비후보자를 포함해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다.

그러나 유권자 파악이 불가능한 일반 여론조사와 달리 권리당원은 유권자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예비후보자의 1차 타깃이 되면서 과다조회 문제가 불거졌다.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이와 관련 4·15 총선 후보자 신청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명부를 과도하게 조회한 예비후보자를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징계 대상은 권리당원을 지나치게 많이 조회한 예비후보자 17명 가운데 4-5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들은 후보 경선 과정에서 징계 경력자로 분류돼 15%의 감점을 받게 된다.

당 핵심관계자는 “권리당원 명부를 100명 이상 과다 조회한 예비후보자에 대해서는 6개월 당원 자격 정지라는 비상 징계를 내리되 윤리심판원에서 이를 바로 해제하기로 했다”면서 “후보 경선 참여 자격은 보장하면서도 반칙 행위에 대한 실질적 불이익을 주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현역 국회의원 평가에서의 하위 20% 명단을 놓고도 지역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의 비공개 방침에도 불구하고 일부 선거구에서 ‘누가 하위 20%에 들어갔다’는 소문과 함께 예비후보자 간 비방전이 격화되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네거티브 선거가 확산할 경우 전체 민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은 윤호중 사무총장 명의로 최근 예비후보자들에게 공문을 보내 당헌·당규를 위반 등 공정한 선거 기조를 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원칙대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보냈다.

이와 별개로 당 소속 지방의원에 특정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행위를 자제해달라는 공문도 보냈다. 이는 경선을 앞두고 특정 예비후보에 ‘줄서기’를 하지 말라는 취지다./김진수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