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지역 소매유통업 올 1분기 전망 어둡다
경기전망지수 74…전분기比 7포인트 하락
내수침체·일본 수출규제 등 여건 개선 안돼

2020. 01.21. 19:33:21

올해 1분기 광주지역 소매유통업 경기 전망이 전분기보다 어두운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광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광주지역 67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RBSI는 전분기 81보다 7포인트 하락한 ‘74’를 기록했다.

이는 명절특수 등의 호재에도 불구하고 동계 방학 및 계절적 영향으로 인한 수요 감소, 지속되는 내수침체와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여건이 개선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RBSI( Retail Business Survey Index)란 유통업체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지수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업태별로는 백화점(전분기 100→ 1분기 75)과 슈퍼마켓(74→63)은 전분기보다 경기 전망지수가 하락했고, 대형마트(73→82)와 편의점(81→82)도 경기 부진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형마트는 명절 등 호전 요인에도 불구하고 내수위축 및 소비구조 변화(1인가구 및 온라인구매 증가),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로 전분기에 이어 경기 부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편의점은 방학 및 계절적 영향과 더불어 지속되는 내수침체로 인한 소비 위축 영향으로 전분기와 마찬가지로 향후 경기를 부정적으로 예측했다.

백화점은 겨울의류 및 방한용품의 성수기였던 전분기와 달리 별다른 호전 요인이 부족한데다, 소비 부진과 관리비용 상승 등으로 경기상황이 지난분기보다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슈퍼마켓 또한 내수위축과 함께 소비구조 변화 및 중형마트 증가 등으로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며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광주지역 소매유통업의 1분기 고용전망지수는 ‘84’로 나타나 전년도부터 5분기 연속 기준치(100)를 하회했으며, 판매부진과 정부규제로 인한 인건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고용감소’가 지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내수침체, 일본 불매운동 등 대내외 경기 불황이 지속하면서 소매유통업체들의 체감경기가 2분기 연속 침체를 겪고 있다”면서 “소매유통업체들을 위해 규제 완화와 정책적 지원뿐 아니라 경기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박은성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