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남구의회, 의정운영공통경비 부실 집행
매년 다과·간식비만 수백만원…커피 등 마구잡이 지출
정례회 명분 4분기에 집중…“공적목적 사용해야” 지적

2020. 01.20. 19:36:03

광주 남구의회가 공적인 의정활동에 써야 할 의회운영업무추진비 대부분을 식대비로 사용(본보 1월15일자 7면)한데 이어 의정운영공통경비로 해마다 수백만원 상당의 다과·간식비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간담회용 다과를 구입한다며 한꺼번에 수십만원의 공통경비를 지출하는가 하면, 피자·커피 등도 마구잡이로 구입하는 등 주민혈세를 물 쓰듯 펑펑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행정안전부 자치법규 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남구의회 업무추진비 사용 및 공개 등에 관한 규칙 제4조 1항에는 공적인 의정활동과 무관한 개인용도의 사용은 업무추진비로 집행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남구의회는 의정운영공통경비 중 상당액을 다과·간식구입비로 집행했다.

실제 최근 3년간(2017-2019년) 의정운영공통경비로 지출한 다과·간식구입비는 총 442만6천460원으로, 2017년 115만600원, 2018년 123만8천980원, 2019년 203만6천880원을 각각 사용했다.

분기별로 살펴보면 1-3분기(1-9월)에는 2017년 47만2천400원, 2018년 33만6천900원, 2019년 32만3천850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례회가 열리는 4분기(10-12월)에는 2017년 67만8천200원, 2018년 90만2천80원, 2019년 171만3천30원으로 지출액이 집중됐으며, 액수도 매년 급증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11월 ‘제263회 제2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다과구입’이라는 목적으로 한 대형마트에서 31만7천280원을 사용했다.

같은 기간 ‘제263회 정례회 예산안 심사 참석의원 다과구입’이라는 명목으로 식품업체에서 24만3천900원을 썼다.

의회측은 정례회로 인해 4분기에는 다과·간식비 지출이 늘어난다고 설명했지만, 쉽게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매년 열리는 정례회에 참여하는 의원 등의 인원수는 큰 변동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2018년 4분기 다과·간식비 지출액은 90만2천80원인 반면 지난해 4분기 지출액은 171만3천30원으로 2배 이상 급증해 의회측 설명이 설득력을 잃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민들의 혈세로 마련되는 업무추진비가 마구잡이식 집행이 아닌 공적인 목적의 의정활동비로 사용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주민 박모(65)씨는 “의회 운영비는 공적인 의정활동을 지원하거나 소외계층과 장애인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물품 기증, 위문 등에 사용돼야 한다”며 “제발 의정활동과 무관한 ‘의원 생일 떡 케이크 구입’ 등에 주민혈세를 충당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불평했다.

이에 남구의회 관계자는 “업무추진비 집행 기준을 보면 소속 의원·상근 직원에 대한 격려비 지원을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이를 통해 격려 차원에서 지원·활용하고 있다”고 반박했다./김동수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