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서구,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 제기
전승일 “시내버스 유개승강장 유지·관리업체, 조례 무시 계약”

2019. 12.10. 19:02:26

광주 서구가 ‘시내버스 유개승강장 유지관리업무’를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승일 서구의회 의원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011년 3월, 서구는 ‘민간위탁 계약 기간을 3년 이내로 한다’는 내용으로 조례를 개정했다”며 “하지만 당시 재계약 과정에서 공개모집과 심의위원회를 구성하지도 않았고, 3년이 아닌 5년 계약을 또다시 진행했다”고 밝혔다.

관내 유개승장장 230곳에 대해 민간위탁으로 유지·관리하고 있는 서구가 지난 2008년부터 유개승강장 121곳(약 52%)에 대해 A업체와 계약을 맺었고, 조례가 개정된 이후인 2013년 역시 A업체와 재계약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5년 계약을 한 것이다.

전 의원은 “같은 업체가 3차 계약에서도 선정되며 일감 몰아주기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며 “지난 2016년 광주시 종합감사에서 해당업체와의 계약 관련사항이 지적되자 이번에는 기간만 3년으로 변경해 공개모집으로 전환하고 3년 계약을 다시 체결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구 관계자는 “협약의 형태로 생각해 조례를 적용하지 않았지만 시 감사 지적사항을 확인하고 민간위탁 선정 방식에 따라 공개모집으로 전환했고 검토 결과, 사업 연속성 등을 비롯해 A업체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최환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