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전남에 스마트공장 1천300개 만든다
道, 2022년까지 2천500억원 투자…제조혁신 선도
기업 투자 유치·일자리 창출로 ‘블루이코노미’ 실현

2019. 10.08. 18:56:08

전남도가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제조혁신의 본보기로 꼽히는 스마트공장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원을 통해 ‘제조업 자동화의 메카’로 거듭나겠다는 의지 표명이어서 사업 성공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남도는 이 사업을 통해 기업 투자 유치를 비롯해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부수효과를 노리고 있어 민선7기 ‘블루이코노미’ 실현에 기여할 전망이다.

8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2022년까지 2천500억원을 투자해 1천300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한다.

공장 유치를 위한 과감한 재정 지원도 수반된다. 도는 올해 도비 50억원을 투입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 부담을 기존 40-50%에서 20%로 대폭 낮췄다.

이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지원율이다. 그만큼 스마트공장 사업을 성공시키려는 민선7기 전남도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제조 데이터 분석·활용이 가능한 지능형 공장인 스마트공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네트워크에 기반한 실시간 주문 생산 방식 확산으로 ‘선택이 아닌 필수 인프라’로 자리매김했다.

무엇보다도 노동생산성이 대기업의 30% 수준에 불과한 국내 중소기업은 OECD 2위에 해당하는 장시간 노동으로 노동생산성을 상쇄, 노동자 피로도가 극에 달한 상황에서 스마트공장 구축은 기업의 경영부담 완화와 노동시간 단축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 정부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사업으로 선정하고, 이에 발맞춰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구축으로 ‘중소기업 제조강국’ 실현을 천명한 바 있다.

스마트공장 구축 파급효과는 다양하다. 예를 들면 공장 3만개 보급으로 6만6천개 일자리 창출을 통한 약 18조의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 또 단순 노무인력이 고급 지식인력으로 전환되고, 산재감소, 근로시간 단축, 유연근무제 확산 등을 통해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효과가 기대된다.

전남도는 정부 정책에 발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도비 지원 첫해인 올해 125개사, 내년 305개사로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123개사에 스마트공장이 보급됐다.

공장 유치를 위한 아낌없는 행정 지원도 잇따른다. 도는 스마트공장으로 직행이 어려운 기업을 대상으로 자체 사업으로 2022년까지 500개사에 진단 분석 및 기반 구축 사업을 지원해 스마트공장으로 원활한 진입을 유도중이다.

또 사전 컨설팅 사업을 통해 구축 방향을 설정하고 기업 내부의 장애요인을 사전 제거 및 기업 현실 맞춤형 시스템을 제시해 성공적인 공장 안착을 지원한다.

스마트공장 구축 전용 융자금 300억원을 중소기업 정책자금으로 편성해 융자지원도 이뤄진다. 이를 통해 공장 구축 희망 중소기업은 초기 일시적 자금 부담 없이 공장을 구축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추세를 보면 스마트공장은 거부할 수 없는 대세다. 독일은 스마트공장을 활용해 적게 일하면서도 성과를 내는 세계 최고의 노동생산성을 확보한 상태다.

또 글로벌 제조 기업들은 작은 부품 불량이 막대한 손실로 이어지는 불량률 예측 감소를 위해 ‘생산공정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있어 스마트공장 시장성은 무궁무진하다.

전남도 관계자는 “스마트 제조혁신은 변화를 두려워하는 기존 업체들에게 생소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기업환경이 갈수록 힘들어지는 상황에서 지역 중소기업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임채만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