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형일자리’ 갈등 봉합…오늘 법인 신청
노동계 극적 합의 노사민정 공동 결의문 채택
23일까지 절차 마무리…안정화 등 협력키로

2019. 09.19. 18:55:08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의 첫 모델인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절차를 마무리하고 사업을 본격화한다.

합작법인 ㈜광주글로벌모터스의 대표이사 선임 문제 등으로 법인 설립에 차질을 빚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노동계의 합의를 끌어낸데 따른 것이다.

광주시는 20일 법인 등기를 신청하는 등 오는 23일까지 설립 절차를 마무리지을 계획이다.

광주시는 19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시, 경제계, 노동계, 시민사회단체 등 대표 25명으로 구성된 제3차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전날 오후 열기로 한 2차 협의회는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 등 노동계 관계자 3명이 불참해 이날로 연기됐다.

하지만 연기된 일정에도 윤 의장을 비롯해 노동계가 협의회 시작까지도 참석하지 않아 한동안 회의를 진행하지 못했다. 그러나 광주시의 ‘물밑 노력’으로 노동계가 회의 시작 1시간 가량이 지나 참석했다.

노동계 참석으로 회의는 정상적으로 진행됐고 합작법인의 조기 안정화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노사민정 공동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에는 지난 1월31일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체결한 투자협약에 따라 협의회는 적극 뒷받침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사진 선임, 노동이사제 등 투자협약의 범위를 벗어난 사안으로 법인의 안정화와 지속 가능성이 흔들리지 않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또 법인이 조속히 안정화하도록 법인 설립의 마감 시한인 23일까지 설립 절차를 완료해달라고 주주에게 건의하기로 했다.

최근 산업은행 등 몇몇 주주들은 시한 내 등기설립 절차를 마치지 못할 경우 투자금을 회수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광주시는 광주 라마다호텔에서 법인 주주들과 만나 노사민정협의회 결의안 내용을 전달했으며, 20일 법인 등기를 신청할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달 20일 법인 출범식 이후 박광태 대표이사 선임, 노동이사제 도입 등으로 인해 한달 가까이 차질이 빚어졌던 법인 설립이 정리될 전망이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형일자리 사업은 국내 산업의 고비용 저효율 문제를 해결하고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사업이다”며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이고 광주에 부여된 소명이다. 좌초하지 않고 시민 성원에 부응하도록 반드시 성공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다이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