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사설
기고
취재수첩
편집국
남성숙칼럼
청담직필
아침세상
광매칼럼
정가춘추

‘두 손바닥의 기적’

2019. 08.26. 17:53:43

인구의 고령화와 생활방식의 서구화로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이 급증하면서 급성심정지(심장마비) 발생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연중 교통사고 발생 환자의 3배가 넘는 3만여명의 심정지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가정이나 공공장소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87%로 일차적으로 가족 등에 의해 목격된다. 심정지 후 4분 내 심폐소생술 실시 시 소생률이 50%이나, 구급차 현장도착률은 평균 7-8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최초 목격자의 심폐소생술이 가장 중요하다.

보통 심장과 호흡이 멈춘 뒤 1-4분에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게 되면 뇌 손상이 거의 없다. 그러나 4-6분이 경과되면 뇌 손상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며 6-10분 후에는 뇌 손상이 확실하다. 그래서 심폐소생술을 4분의 기적이라 표현한다.

먼저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면 의식이 있는지 확인하고 의식이 없다면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고 119에 신고한다. 그리고 머리를 뒤로 젖히면서 턱을 들어 기도를 열어준 후 호흡확인 후 흉부압박을 시작한다.

성인 기준 4-5㎝ 깊이로 30회 압박한 후 의식을 확인하고, 없다면 반복해서 실시한다. 보통 분당 100회 이상 압박을 하도록 권장한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누구나 심폐소생술을 쉽게 익힐 수 있다. 순간의 판단에 생과 사가 바뀌듯 단 4분의 심폐소생술로 새 생명을 얻을 수 있다. ‘내 가족 안전은 내 손으로’라는 마음가짐으로 지금부터 심폐소생술을 익혀 생명을 구하는 4분의 기적을 일으켜 보자. /서춘화·장성소방서 예방안전과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