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전두환 5·18 헬기사격 진실 밝힌다”
5·18기념재단, 美국방부 기밀문서 확보 나서
집단발포 배후 담은 문건 핵심 증거 채택 추진

2019. 03.19. 19:14:22

5월 단체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이 헬기 사격을 지시하거나 방조했다는 증거자료 수집에 나선다.

5·18기념재단은 19일 5월 항쟁 당시 주한미군 정보부대가 생산한 보고서 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보고서에는 계엄군의 집단 발포와 헬기 사격 목격담이 나온 1980년 5월21일께 전씨가 광주를 찾았다가 서울로 돌아간 직후 집단발포가 이뤄졌다는 내용이 들어있을 것으로 재단 측은 예상하고 있다.

주한미군 정보부대 소속으로 5월 항쟁 당시 광주에서 근무한 김용장 전 미군 501여단 방첩 정보요원이 지난 14일 한 종합편성 채널 인터뷰에서 이 내용을 미군에 보고했다는 인터뷰를 한 바 있다.

재단 측은 김씨가 보고한 문건 등을 찾으면 향후 5·18 진상조사위원회가 조사할 예정인 발포명령자에 대한 핵심 증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검찰 역시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사자 명예훼손)로 전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비슷한 내용의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

당시 검찰은 미국 대사관이 정보원을 통해 취합한 1980년 5월21일 상황을 미 국무부에 보고한 비밀전문을 입수해 헬기 사격 사실을 확인했다.

이 문서에는 시민을 향해 헬기 사격이 있을 것이라는 경고가 있었고 실제로 헬기에서 총격이 이뤄졌다고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누가 사격을 지시했는지, 사격이 이뤄진 장소와 시점에 대해서는 기재되지 않았다.

5·18 헬기사격은 이미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조사에서 사실로 드러났다.

5·18특조위는 지난해 2월 “육군은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해 80년 5월21일과 5월27일 광주시민을 상대로 여러 차례 사격을 가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 9월부터 5개월 동안 62만쪽에 이르는 자료를 분석하고, 군 관계자·목격자 120명을 조사해 나온 결과다.

특조위는 “당시 계엄사령부는 21일부터 문서 또는 구두로 수차례에 걸쳐 헬기사격을 지시했다”고 밝혀냈다.

특히 ‘무장헬기 코브라 2대를 광주에 내려 보내니 광주 시내에 있는 조선대 뒤쪽 절개지에 위협 사격을 하라’, ‘코브라로 광주천을 따라 위협사격을 하라’, ‘코브라로 무차별 사격을 하라’는 등 당시 이뤄진 헬기 사격 명령도 공개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도 광주시 의뢰로 전일빌딩 10층에 있는 탄흔 증거를 조사한 뒤 “헬기가 호버링(hovering·항공기 등이 일정 고도를 유지한 채 움직이지 않는 것) 상태에서 고도만 상하로 변화하면서 사격한 상황이 유력하게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당일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광주시민 등의 목격담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재단에서 미국 국가기록원 등을 통해 직접 확보한 미 국방부 자료는 없고, 전문가들에게 전달받은 자료만 일부 갖고 있다”며 “공식적, 비공식적 통로를 통해서 아직 확보하지 못한 중요한 기록물을 확보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최환준 기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