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혼자가 아니야” / 이현
2023. 08. 17(목) 20:06 가+가-

이현 아동문학가

“오, 괜찮은데?”

어느 마을에 머리카락이 열 가닥만 있는 ‘괜찮아’ 아저씨가 살고 있었어요. 아저씨는 아침이면 세수하고 머리 모양을 만들었어요. 그러고는 이렇게 말했어요. “오, 괜찮은데?” 아저씨가 낮잠을 자는데 새들이 포르르, 머리카락 한 올이 쏘~옥 빠졌어요. 다음 날 아침에도 아저씨는 즐겁게 세수하고 머리 모양을 만들었어요.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아홉!” 한 올이 빠져나가 아홉 가닥이 된 머리카락을 세 개씩 묶어 새로운 머리 모양을 만들었어요. 비 오는 날 거미가 아저씨 머리에 매달려 흔들흔들 머리카락 한 올이 쏘옥 빠지고, 곰이랑 시소를 타다 또 한 올이 빠지고, 또 한 올이 빠지고…. 아저씨는 머리카락이 빠져도 걱정하지 않았어요. 남아 있는 머리카락으로 또 다른 스타일의 머리 모양을 만들었어요. 그러고는 말했어요. “오, 괜찮은데!”

김경희 작가의 그림책 ‘괜찮아 아저씨’는 땅딸막한 키, 동글동글한 얼굴에 머리카락이 딱 열 가닥만 있는 이래도 괜찮고 저래도 괜찮은 ‘괜찮아 아저씨’가 주인공이다. 어떻게 하면 머리카락을 한 올이라도 지킬 수 있을지, 머리를 싸매며 전전긍긍 노심초사하는 법이 없다. 머리카락이 한 올씩 빠지면 빠지는 대로, 남아 있는 머리카락으로 또 다른 스타일의 머리 모양을 만들며 고개를 끄덕인다. 짧고도 리듬감 있게 반복되는 글에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구성으로,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고개를 끄덕이며 위로받게 되는 따스한 그림책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마음먹기에 따라 또 다른 방법, 또 다른 시작이 될 수 있음을 말하고 있다.

“괜찮아, 나는 정말 괜찮아.”

하지만, 혼신을 다해 긍정의 힘을 모으려 할수록 목 안 가득 설움이 일 때가 있다. 밥을 먹다가도 울컥, 눈물만 쿠욱 삼켜야 할 때가 있다. ‘괜찮아, 나는 정말 괜찮아.’ 수 없이 고개를 끄덕이며 되뇔수록 마음만 더 아파질 때가 있다. 괜찮은 척, 괜찮은 척, 괜찮은 척, 살아온 만큼, 가슴 가득 어둠이 내려앉는다.

“힘들어, 이젠 정말 그만하고 싶어.”

“왜 그래, 너는 잘 할 수 있잖아.”

일상에서 흔히 듣게 되는 위로의 말도 마찬가지다. 무슨 일을 해도 잘되지 않고, 재미도 없고, 몸도 잘 따라 주지 않고, 잠도 잘 오지 않고, 집중력도 떨어지고, 밥맛도 없고…. 모든 게 힘들고 버거워 이젠 정말 그만하고 싶어도, 괜찮은 척 애써 참아내다, 용기 내어 내뱉은 말에 무조건 적인 긍정의 말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날마다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며 마주치는 직장 동료, 오래된 친구 사이, 한집에 살고 있는 가족 간에는 더더욱 그렇다. 살아오면서 내내 여기서 저기서 들어 온 만큼이나 흘려듣게 되는 말들이다. 귀담아들었다고 할지라도 너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세상이 다 그렇다는 눈치가 돌아올 뿐이다. 하지만, 일상적 관점에서 내뱉는 위로나 배려는 또 다른 모양의 상처가 될 뿐이다.

세상이 너무 시끄럽다.

시끄러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만큼 서로의 위로와 공감이 절실하다. ‘그 사람 성격이 그래서, 의지가 약해서’라는 말들로 규정지어 몰아붙이기보다는, 그런 말을 하게 된 이유와 그런 행동을 하게 된 동기들에 대한 진심 어린 공감이 필요할 때다. 누군가의 말에 섣부른 위로보다는 마음 다해 듣고 또 들어주며 손 한 번 꼬옥 잡아줬으면 좋겠다. “나 오늘 힘들어요.”는 힘듦의 어둠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의지의 말이며, 나를 좀 밝음의 빛으로 꺼내어 달라는 간절한 소망의 말임을 기억해야겠다. 당신은 나를 진정 웃게 해 줄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의 마음에서 나오는 간절한 바람임을 명심해야겠다. 일상에 쫓기어 한숨 쉴 여유조차 없을지라도 차 한잔 나누며 따뜻한 손 내밀어 잡아줘야겠다.
많이 본 뉴스
  1. 1
    광주 찾은 멸종위기종 노랑부리저어새

    전 세계적 멸종위기종인 천연기념물 노랑부리저어새 무리가 7일 광주 광산구 산월동 영산강에서 먹이활동을 하는 …

    #사회
  2. 2
    “3총리 신당 만들면 그게 진짜 민주당”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세균·김부겸 전 국무총리와의 3자 회동 가능성…

    #정치
  3. 3
    방직공장터 공공기여 5천899억원 장기미집행·시민체감사업 先투입

    광주시가 복합쇼핑몰 ‘더현대 광주’가 들어설 전방·일신방직 공장 부지 개발 사업자와의 협상을 통해 확보한 공…

    #정치
  4. 4
    진도에 호남권 최고 ‘국민해양안전관’ 개관

    해양안전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해양사고를 예방하고 재난 발생 시 대응능력을 키울 호남권 최고의 …

    #정치
  5. 5
    ‘광주다움 통합돌봄’ 국제도시 혁신상 최고상

    민선 8기 광주시 핵심 시책인 ‘광주다움 통합돌봄’이 세계 최고 권위의 ‘광저우 국제도시혁신상’ 최고상을 수…

    #정치
  6. 6
    장애인 조카 돌보던 70대 사망…뒤늦게 발견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조카를 50년간 돌봐온 70대 여성이 뒤늦게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사회
  7. 7
    광주 인공지능 산업 성과 ‘한자리에’

    올해 광주지역 인공지능산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광주시는 7일 광주…

    #정치
  8. 8
    올해 전남서 산불 51건 952㏊ 피해

    전남도는 7일 “영농부산물과 쓰레기 불법 소각 등에 따른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소각 산불 근절을 …

    #정치
  9. 9
    최치현 “광산을 출마…정권교체 힘 되겠다”

    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이 7일 내년 총선 광주 광산구을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최 전 행정관은 이날 …

    #정치
  10. 10
    본격 총선…12일 예비후보 등록 시작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내년 4월10일) 레이스가 오는 12일 지역구 예비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화한다.…

    #정치

기사 목록

광주매일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